[드라마 SCENE] ‘사랑의 불시착’ 현빈, 금단선 넘었다…손예진과 눈물 이별

방송 2020. 02.16(일) 21:48
  • 페이스북
  • 네이버
  • 트위터
시크뉴스 포토
[더셀럽 전예슬 기자] 배우 현빈과 손예진이 눈물의 이별을 했다.

16일 오후 방송된 tvN 토일드라마 ‘사랑의 불시착’(극본 박지은, 연출 이정효)에서는 최종회가 그려졌다.

이날 리정혁(현빈)과 5중대원들은 금단선을 넘었다. 의식을 찾고 회복 중이던 윤세리(손예진)는 그를 보기 위해 한 걸음에 달려왔다. 그는 “그렇게 가버리면 난 어떡하냐”라며 리정혁을 향해 뛰어갔다.

이를 본 리정혁은 “뛰지 마라”라면서 다시 금단선을 넘어 윤세리를 안았다. 그러면서 그는 “아직 몸 회복도 안됐는데 쓰러지면 어떡하려고”라고 걱정했다.

윤세리는 “수갑 왜 차는 거냐. 끌려가는 거냐. 그냥 안가면 안 되냐”라면서 “가서 무슨 일 있으면 어떡하냐. 나 때문에”라고 눈물을 흘렸다.

이를 들은 리정혁은 “아무 일도 생기지 않겠지만, 만에 하나 무슨 일이 생기더라도 당신 탓이 아니다. 난 아무 후회도 없다”라고 윤세리를 안심시켰다. 그러면서 “지난번에 당신에게 아픈 말 해서 나도 아팠다. 정말 미안했다. 마음에 두진 마라”라고 말했다.

윤세리는 “마음 쓰지 마라. 그런데 이제 우리 다신 못 보냐. 나 리정혁 씨 너무 보고 싶으면 어떡하냐”라고 물었다. 리정혁은 “간절히 기도하고 기다리면 보고 싶은 사람 만날 수 있냐고 묻지 않았냐. 만날 수 있다”라고 약속했다.

[더셀럽 전예슬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tvN '사랑의 불시착' 캡처]
기사제보 news@chic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