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밥은 먹고 다니냐’ 이상아, 김혜수 제치고 메인 모델된 사연 공개 “기분 나쁘지 않겠지”

예능 2020. 02.17(월) 13:58
  • 페이스북
  • 네이버
  • 트위터
시크뉴스 포토
[더셀럽 최서율 기자] 배우 이상아가 김혜수와의 추억을 공개한다.

17일 방송되는 SBSplus 예능 프로그램 ‘밥은 먹고 다니냐’에서는 이상아가 출연해 김혜수, 하희라와 함께 80년대 여배우 트로이카로 활동하던 시절의 일화를 이야기한다.

이날 이상아는 과거 음료 CF 촬영 때의 에피소드를 소개하면서 김혜수와 나란히 서서 실로폰을 치는 장면을 촬영하던 중 감독님의 요청으로 김혜수가 뒤쪽에 서서 실로폰을 치느라 자세가 엉성해졌던 일을 말한다.

이후 해당 음료 회사의 전속 모델이 됐다는 이상아는 “이야기해도 혜수 언니가 기분 나빠하지 않겠지”라고 걱정한다. 이에 윤정수는 “혜수 누나는 삐치지 않을 거다. 지금 잘 나간다”라고 농담을 던진다.

윤정수의 말에 이상아는 “혜수 언니 찾아가서 나 좀 꽂아 달라고 해야겠다”라고 말해 웃음을 선사한다.

이상아와 김혜수의 에피소드를 들을 수 있는 ‘밥은 먹고 다니냐’는 오늘(17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더셀럽 최서율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SBSplus ‘밥은 먹고 다니냐’ 캡처]
기사제보 news@chic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