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속보] 베트남 여행 이력 사망자, 코로나19 무관 ‘음성’ 판정

문화/사회 2020. 02.17(월) 14:28
  • 페이스북
  • 네이버
  • 트위터
16일 29번째 확진자가 다녀간 후 폐쇄 조치 한 고려대학교 안암 병원 응급실
16일 29번째 확진자가 다녀간 후 폐쇄 조치 한 고려대학교 안암 병원 응급실
[더셀럽 한숙인 기자] 베트남 여행 이력이 있는 것으로 확인된 40대 남성의 사망 원인이 신정 코로나바이러스 감염과 무관한 것으로 최종 확인됐다.

17일 오후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 정례 브리핑에서 정은경 본부장은 해당 남성의 진단검사 결과 음성으로 판정됐다고 밝혔다.

정은경 본부장은 “베트남 여행 이력 사망자는 사인이 급성 심정지 내지는 다른 원인에 의한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단 베트남 여행 이력이 확인돼 응급실을 폐쇄하고 검사를 시행했다”라며 “코로나19를 의심했던 상황은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부산 의료원은 17일 베트남 여행 후 귀국한 40대 남성을 응급실에서 치료하던 중 사망해 코로나19 감염 예방 차원에서 응급실을 폐쇄 조치했다. 이 남성은 호흡곤란 ·가슴통증 등을 호소하며 119에 신고했고 응급실로 후송돼 심폐소생술(CPR) 조치를 하던 중 사망했다.

[더셀럽 한숙인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뉴시스]
기사제보 news@chic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