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위기상황 ‘병원 응급실 잇단 폐쇄’, 부산 좋은강안병원·수원 아주대학병원

문화/사회 2020. 02.20(목) 18:24
  • 페이스북
  • 네이버
  • 트위터
시크뉴스 포토
[더셀럽 한숙인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19가 지역사회 감염 초기단계에 접어들면서 각 지역 병원들은 환자들이 확진 전 의심 증상을 보이기만 해도 폐쇄 조치를 시행하는 등 감염 확산에 적극 나서고 있다.

수원시 영통구 소재 아주대학교병원은 19일 119 구급대를 통해 이송된 환자가 폐렴 증세를 보이자 응압격리병실로 이동해 검사를 진행하고 응급실을 임시 폐쇄 조치했다.

부산시 수영구 소재 좋은강안병원 역시 20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10 의심 소견을 보이는 환자 2명이 내원해 응급실을 임시 폐쇄 조치했다. 해당 환자들은 70대 남성, 여성으로 각각 천식과 기침 증상을 보였다. 현재 환자 두 명은 격리 조치하고 진단 검사를 실시했다.

아주대학교병원은 해당 환자가 음성 판정을 받음에 따라 경기도 역학조사관이 폐쇄 조치를 해제했으며 병원 측은 내부 회의를 거쳐 응급실 운영을 정상화 한다는 방침이다.

[더셀럽 한숙인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뉴시스]
기사제보 news@chic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