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 첫 코로나19 확진자, 대구 신천지 교회서 31번째 확진자 접촉

문화/사회 2020. 02.21(금) 13:08
  • 페이스북
  • 네이버
  • 트위터
시크뉴스 포토
[더셀럽 한숙인 기자] 경남에서 첫 코로나 19 확진자가 발생한 가운데 해당 환자 역시 대구 신천지 교회와 관련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중앙일보 단독 보도에 따르면 해당 확진자가 31번째 확진자와 같은 층에서 예배를 봤던 것으로 파악돼 코로나19 진단 검사를 받고 확진 판정을 받았다.

경상남도는 20일 오전 질병관리본부로부터 2명이 신천지대구 교회를 다녀갔다는 통보를 받았다. 이중 확진자는 31번째 확진자와 같은 층에서 예배를 봤던 것으로 파악돼 코로나19검 검사를 진행했으며 또 다른 한명은 31번째 확진자와 직접 접촉자로 분류되지 않아 현재 자가 격리된 상태다.

경남 확진자는 20일 격리 치료가 가능한 진주경상대병원으로 이송돼 격리 치료 중이다.

[더셀럽 한숙인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뉴시스]
기사제보 news@chic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