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TBC 측 “김민아, 미열로 코로나19 검사받고 자가 격리 중” [공식]

방송 2020. 02.24(월) 09:51
  • 페이스북
  • 네이버
  • 트위터
시크뉴스 포토
[더셀럽 김지영 기자] JTBC 김민아 캐스터가 발열증세를 보임에 따라 코로나19 검사를 받고 자가 격리 중이다.

JTBC 측 관계자는 24일 더셀럽에 “김민아 캐스터가 발열 증세로 코로나19 검사를 받고 자가격리 중이다”고 밝혔다. 현재 김민아 캐스터는 아침뉴스 '아침&‘에 출연 중이며 관계자 전원을 대상으로 자가 격리 조치하고 뉴스는 결방됐다.

이어 “검사 결과가 나오면 복귀 여부를 확인할 예정”이라며 검사 결과는 오후에 나올 예정이라고 알렸다.

그러면서 “방송사 특성상 내·외부에 활동 및 접촉 범위가 넓어 추가적인 피해를 막기 위한 조치”라며 “앞으로도 JTBC는 예방을 위해 적극적 조치를 취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한편 김민아 캐스터는 JTBC 기상캐스터와 LCK 아나운서를 겸하는 방송인으로 활동 중이다.

그는 지난 23일 서울 종로구LCK아레나에서 열린 게임 ‘리그 오브 레전드’ 대회 '2020LOL 챔피언스 코리아‘를 진행하던 중 미열 증상으로 조기 퇴근했다.

이후 자신의 SNS에 “37.5도를 조금 웃돌며 몸살 기운이 있었다. 걱정할 만한 증상은 아니었고 가능성도 낮았지만 자의로 판단하면 안 된다는 생각으로 즉시 현장을 떠났다”며 “최선의 선택이었고, 지침대로 행동했다. 저로 인해 불안감을 느끼신 분들에게 죄송하다”고 설명했다.

[더셀럽 김지영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 김민아 SNS]
기사제보 news@chic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