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부하고도 악플… 이시언, 코로나19 피해 100만 원 기부글 삭제

방송 2020. 02.28(금) 12:49
  • 페이스북
  • 네이버
  • 트위터
시크뉴스 포토
[더셀럽 최서율 기자] 배우 이시언이 코로나19 기부 행렬에 100만 원의 성금을 내며 참여했다가 네티즌들로부터 비난받았다.

지난 27일 오후 이시언은 자신의 SNS에 “조금이나마 힘이 되셨으면 한다”라는 글과 함께 희망브리지 전국재해구호협회에 100만 원을 이체한 화면을 공개했다.

이어 “유세윤 형님이 좋은 일 하신 거 보니 저도 하게 되더라”라며 기부 계기를 공개하기도 했다.

그러나 일각에서는 이시언의 기부 금액인 100만 원이 바람직하지 않다며 악플을 쏟아냈다. 때 아닌 논란에 이시언은 기부 소식을 알린 게시물을 현재 삭제한 상태다.

이시언은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와 국가 유공자에게도 기부한 바 있다. 그는 현재 MBC 예능 프로그램 ‘나 혼자 산다’에 출연 중이다.

[더셀럽 최서율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권광일 기자]
기사제보 news@chic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