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컬투쇼' 김소유 "'미스트롯' 출연 이후 떡집 매출 올라"

방송 2020. 02.28(금) 14:41
  • 페이스북
  • 네이버
  • 트위터
시크뉴스 포토
[더셀럽 신아람 기자] 김소유가 '미스트롯' 이후 부모님이 운영 중이신 떡집 매출이 올랐다고 말했다.

28일 오후 방송된 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이하 '컬투쇼')에는 뮤지컬 '트롯연가' 주연 배우 정다경, 김소유, 차수빈, 홍경민이 게스트로 출연해 입담을 뽐냈다.

이날 김소유는 "떡집 딸 김소유 입니다"라며 판소리로 자신을 소개했다.

김태균은 "'미스트롯' 당시 최종 9위까지 올라갔는데 전공이 판소리라고 들었다"고 물었다.

이에 김소유는 "처음엔 떡집 딸인 게 창피했었는데 이걸 어떻게 내 걸로 만들어볼까 하다가 이렇게 인사를 드렸더니 많은 분들이 좋아해주시더라"며 웃어 보였다.

이를 듣던 김태균이 "방송 이후 떡집 매출이 많이 올랐다더라"고 묻자 김소유는 "프로그램을 보시고 전국 팬들이 전단지, 홍보를 직접 해주셨다. 또 송가인, 홍자 언니 팬카페에서 단체 주문을 해주신다"라며 고마움을 전했다.

한편 전국 각지 트롯 열풍을 불러일으켰던 트롯가수들의 이야기를 소재로 한 '트롯 Show 뮤지컬 트롯연가'(이하 '트롯연가')는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코로나19) 우려와 확산 방지 및 관객 보호차원에서 공연을 연기했다. 오는 3월 12일로 예정되어 있었던 초연은 3월 31일로 연기됐고 5월 10일까지 공연을 이어간다.

[더셀럽 신아람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권광일 기자]
기사제보 news@chic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