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 SCENE] '한 번 다녀왔습니다' 이민정, 술주정…이상엽에 "나랑 이혼하니까 좋냐?"

방송 2020. 04.05(일) 20:32
  • 페이스북
  • 네이버
  • 트위터
시크뉴스 포토
[더셀럽 박수정 기자] '한 번 다녀왔습니다' 이민정이 술주정을 부렸다.

5일 오후 방송된 KBS2 주말드라마 '한 번 다녀왔습니다'(극본 양희승 안아름, 연출 이재상)에서는 술에 잔뜩 취한 송나희(이민정)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회식날 술에 취한 송나희는 상사에게 소리를 지는 등 진상을 부렸다. 이에 윤규진은 송나희를 부축해 데리고 나왔다.

송나희는 윤규진에 "나랑 이혼하니까 좋냐"라고 소리쳤다. 윤규진은 "네가 먼저 하자그래놓고 나한테 왜그러냐"며 어이없어했다.

송나희는 "너 그렇게 살지마라. 어떻게 사랑이 변하냐. 얍삽한 놈아. 네가 그렇게 사니까 이혼을 당하는 거다"라고 더 크게 소리쳤다. 윤규진은 송나희의 입을 급하게 막았다.

송나희의 술주정은 집에 도착해서도 계속됐고, 윤규진은 괴로워했다.

[더셀럽 박수정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KBS2 '한 번 다녀왔습니다' 캡처]
기사제보 news@chic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