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마가 바람났다' 양금석, 이진아에 "딸 같은 며느리 가능하다고 생각하냐"

방송 2020. 05.25(월) 08:36
  • 페이스북
  • 네이버
  • 트위터
시크뉴스 포토
[더셀럽 김희서 기자] '엄마가 바람났다' 이진아가 양금석에게 딸 자랑을 했다.

25일 방송된 SBS 아침드라마 ‘엄마가 바람났다’에서는 최은자(이진아)가 김해정(양금석)에 은근히 딸 이은주(문보령)자랑을 했다.

이날 방송에서 쇼핑 중 우연히 만난 최은자, 김해정, 이은주는 커피를 마시러 갔다. 최은자는 “딸이 있어서 친구처럼 옷도 골라주고 얼마나 좋은지 모른다. 이사장님은 딸 있으시나”라고 물었다.

김해정은 “저는 아들만 있다”라고 말하자 최은자는 “엄마한테는 딸이 있어야하는데 살다보니 그 말이 많다. 딸 없는 엄마들은 참 불쌍하다”라고 말했다.

그러자 이은주가 김해정의 눈치를 보며 말리자 김해정은 “딸 같은 며느리가 있으면 되죠”라고 애써 변명했다. 김해정은 “딸 같은 며느리가 가능하다고 생각하시냐. 아무리 좋아도 며느리는 며느리고 시어머니는 시어머니다”라고 단호하게 선을 그었다.

이에 최은자는 이은주에게 “네가 이사장님한테 따님처럼 잘해드려라”라고 말하자 김해정은 “그럴 필요 없다. 회사에서는 일만 잘하면 된다”라고 덧붙였다.

[더셀럽 김희서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 SBS '엄마가 바람났다' 캡처]
기사제보 news@chic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