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침마당’ 일영 “댄스-뮤지컬만 해온 삶, 온몸이 상했다”

방송 2020. 06.03(수) 08:34
  • 페이스북
  • 네이버
  • 트위터
시크뉴스 포토
[더셀럽 김지영 기자] ‘아침마당’에서 무명가수 일영이 사연을 공개했다.

3일 오전 방송된 KBS1 교양프로그램 ‘아침마당’에서는 ‘도전 꿈의 무대’가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는 일영, 정성인, 금채안, 심우종, 김성범, 진시몬 등이 출연했다.

국민 사위가 되고 싶다고 밝힌 일영은 “장모님은 제 노래를 듣고 ‘뽕끼가 넘친다’ ‘대한민국에서 최고’라는 칭찬을 아끼지 않는다”고 말했다.

이어 “칭찬에 용기를 얻어서 트로트 가수가 됐다”며 “댄스와 뮤지컬만 해오다 보니 온몸이 상했다. 하지만 무명가수로 새로운 길을 걷고 있다”고 했다.

일영은 “아직도 갈 길이 멀다는 것을 안다. 그러나 장모님 응원에 힘입어 열심히 하고 있다. 훌륭한 가수가 돼서 보답하겠다”며 장모님에 “오늘 꼭 멋진 무대 만들 테니 오늘 마치고 식사하자”고 제안했다.

일영은 영탁의 ‘찐이야’를 열창해 뜨거운 호응을 받았다.

[더셀럽 김지영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 KBS1 '아침마당' 캡처]
기사제보 news@chic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