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막힌 유산’ 강세정-신정윤, 그릇 치우다가 스킨십 ‘두근두근’

방송 2020. 06.30(화) 21:02
  • 페이스북
  • 네이버
  • 트위터
시크뉴스 포토
[더셀럽 김지영 기자] ‘기막힌 유산’에서 강세정과 신정윤이 예상치 못한 스킨십으로 설렘을 자아냈다.

30일 오후 방송된 KBS1 일일드라마 ‘기막힌 유산’에서 부가온(김비주)은 부엌에서 접시를 꺼내다가 바닥에 떨어트려 깨트렸다.

접시가 깨지는 소리를 듣고 놀라 달려온 공계옥(강세정)은 부가온에게 대신 치워주겠다고 했고 부가온은 공계옥을 좋아하지 않아 퉁명스럽게만 말했다.

뒤늦게 부엌으로 온 부설악(신정윤)은 공계옥에게 “그냥 둬라”며 자신이 치우겠다고 말했다. 그러나 공계옥은 함께 치울 것을 제안했고 서로 말리다가 손이 맞닿았다. 놀란 공계옥과 부설악은 심장이 뛰었고 공계옥은 설레는 눈빛으로 부설악을 바라봤다.

부끄러워진 부설악은 “손 다친다니까. 진공청소기 가져와서 내가 하겠다. 그냥 둬라”고 말했다.

[더셀럽 김지영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 KBS1 '기막힌 유산' 캡처]
기사제보 news@chic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