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D수첩’ “공수처, 개혁의 초석 되길… 검찰 개혁 국민적 요구 높아”

방송 2020. 06.30(화) 23:40
  • 페이스북
  • 네이버
  • 트위터
시크뉴스 포토
[더셀럽 김지영 기자] ‘PD수첩’에서 검찰에 일침을 가했다.

30일 오후 방송된 MBC 시사프로그램 ‘PD수첩’에서는 ‘검사와 의사친구’ 편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는 1년 전 방송했던 故권대희 군 사망 사건 그 이후를 취재했다. 권대희 군은 성형외과에서 수술을 받던 중 의료사고로 사망했으나 검찰은 불기소 처분을 내렸다. 알고 보니 검찰과 의사가 친분이 있었던 것.

방송의 말미 'PD 수첩‘ 측은 “검사가 내린 불기소 처분은 납득하기 어렵다. 의료법 위반에 대해 법정에서 다퉈볼 기회조차 잃었고 유족들이 겪은 마음은 이로 말할 수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즉 공수처가 곧 출범한다. 공수처는 대통령과 국무총리, 판검사, 경무관급 이상 경찰에 대해 기소권을 갖게 된다. 공수처가 개혁의 초석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PD 수첩‘ 측은 “검찰 개혁에 대한 국민적 요구는 어느 때보다 높다. 이런 국민적 열망을 검찰 스스로 돌아보고 개선해나가길 바란다. 그래야 국민들로부터 신뢰받는 검사로 다시 태어날 것”이라고 덧붙였다.

[더셀럽 김지영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 MBC 'PD 수첩' 캡처]
기사제보 news@chic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