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속보] 렘데시비르, 오늘(1일)부터 국내 공급…치료 효과는?

문화/사회 2020. 07.01(수) 10:10
  • 페이스북
  • 네이버
  • 트위터
시크뉴스 포토
[더셀럽 전예슬 기자] 코로나19 환자 치료에 효과를 보인 ‘렘데시비르’가 국내에 공급된다.

질병관리본부는 길리어드사이언스코리아와 국내 도입 협의를 통해 의약품 무상공급을 계약을 체결하고 1일부터 공급한다고 밝혔다.

정은경 질병관리본부 본부장은 “렘데시비르의 추가 물량 확보를 위하여 국내 수입자인 길리어드사이언스코리아와 함께 계속 협력하는 등 치료제 확보에 최선을 다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렘데시비르는 길리어드사이언스가 코로나19 치료제로 개발 중인 약물로, 미국 식품의약국(FDA)으로부터 코로나19 중증환자에 한해 치료제로 긴급 사용할 수 있도록 승인받았다. 최근 미국에서 진행한 초기 임상시험에서 코로나19 환자의 회복 기간을 31% 줄였다는 발표가 나오는 등 치료 효과가 주목받고 있다.

국내에서 렘데시비르를 투약 받을 수 있는 환자는 폐렴이 있으면서 산소치료가 필요한 중증환자로 제한된다. 중증환자를 치료하는 병원에서는 국립중앙의료원에 의약품 공급을 요청해야 하며 국립중앙의료원은 필요 시 신종 감염병 중앙임상위원회에 자문을 요청하여 투약 대상자를 결정한다.

질병관리본부는 이번 달까지 무상공급 물량을 우선 확보하고 다음 달부터는 가격협상을 통해 구매를 진행할 계획이다.

[더셀럽 전예슬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뉴시스]
기사제보 news@chic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