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리스토퍼 놀란 ‘테넷’, 코로나19 사태로 개봉 연기→8월 12일 확정

영화 2020. 07.01(수) 13:25
  • 페이스북
  • 네이버
  • 트위터
시크뉴스 포토
[더셀럽 전예슬 기자] 영화 ‘테넷’(감독 크리스토퍼 놀란)이 오는 8월 12일 국내 개봉을 확정했다.

‘테넷’은 미래의 공격에 맞서 제3차 세계대전을 막기 위해 현재 진행 중인 과거를 바꾸는 멀티 장르 액션 블록버스터다.

하이스트 무비에 스파이 액션이 더해진 혁신적인 블록버스터로 해외 로케이션 사상 역대 최대 규모인 세계 7개국에서 IMAX와 70mm 필름 카메라로 촬영해 역대급 스케일의 시공간을 넘나드는 국제적인 첩보전을 완성했다.

존 데이비드 워싱턴, 로버트 패틴슨, 케네스 브래너, 엘리자베스 데비키, 애런 존슨, 마이클 케인 등 배우가 출연한다. ‘덩케르크’ ‘애드존 아스트라’ ‘007 스펙터’ 호이트 반 호이테마, ‘블랙 팬서’ 리드윅 고랜스 음악, ‘덩크르크’ ‘인터스텔라’ ‘다크 나이트 라이즈’ 나단 크로리 미술, ‘유전’ ‘결혼 이야기’ 제니퍼 레임이 편집을 맡았다.

‘테넷’은 세계 영화 팬들이 뽑은 2020년 최고 기대작이자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침체된 전 세계 영화계에 부흥의 신호탄이 될 작품으로서 주목 받고 있다. 놀란 감독은 다시 한 번 최상의 오락 영화를 완성해 세계 관객들을 위한 최고의 선물을 선사할 예정이다. 전작들과 마찬가지로 여러 해석과 놀라움을 전하며 화제를 불러일으킬 것으로 예상된다.

[더셀럽 전예슬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워너브러더스 코리아 제공]
기사제보 news@chic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