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 VIEW] ‘선 넘는’ 김민아, 말과 행동의 무게를 알아야할 때

방송 2020. 07.02(목) 11:41
  • 페이스북
  • 네이버
  • 트위터
시크뉴스 포토
[더셀럽 전예슬 기자] 아슬아슬한 행동과 발언이 결국 선을 넘고 말았다. 미성년자를 상대로 성희롱 발언을 한 방소인 김민아가 “언행에 각별히 조심하겠다”라고 사과했지만 비판 여론은 쉽게 사그라들지 않는 모양새다.

논란이 불거진 시점은 지난 1일 온라인 등에서 김민아가 출연한 대한민국 정부 유튜브 채널 ‘왓더빽 시즌2’ 방송이 다시금 주목받으면서다. 대한민국 정부 유튜브 채널은 국민 가까이에서 보다 유용한 정책을 알려주기 위한 취지로 만든 정부 공식 채널이다.

지난 5월 1일 업로드된 해당 영상 속에는 김민아가 코로나19 확산 여파로 온라인 개학을 맞이한 중학생과 인터뷰를 진행하는 모습이 담겨있다.

코로나19 사태로 집에 머무르는 시간이 많아졌을 A군에게 김민아는 “엄청 에너지가 많을 시기인데 그 에너지는 어디에 푸냐”라고 물었다. A군이 대답 없이 미소를 짓자 김민아는 “왜 웃냐. 나랑 같은 생각을 하고 있나”라며 능청스럽게 말했다.

이후 A군이 “엄마가 집에 잘 없어서 좋다”라고 하자 김민아는 “그럼 혼자 있을 때 뭐하냐”라고 재차 질문했다.

더셀럽 포토


이에 대해 네티즌들은 김민아의 질문이 성희롱적인 뉘앙스를 품고 있다고 지적했다. 미성년자를 상대로 성적 대화를 시도했다는 점에서 “선을 넘었다”라는 비판을 받기도.

온라인을 중심으로 논란이 확산되자 대한민국 정부는 해당 영상에 대해 “채널을 시청하시는 국민 여러분들에게 불편을 끼쳐 드려 대단히 죄송하다”라며 “앞으로 유튜브 동영상 제작 시 좀 더 세심한 주의를 기울이고 좋은 콘텐츠를 만들기 위한 모든 노력을 아끼지 않겠다”라고 입장을 밝혔다.

김민아 역시 논란이 불거지자 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부주의한 언행으로 시청하시는 분들에게 심려를 끼친 점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라며 “시민분들과 영상통화 하는 과정에서 학생 출연자와 촬영하게 됐고 그 과정에서 저의 무리한 언행이 발생했다. 개인적인 영역을 방송이라는 이름으로 끌고 들어와 희화화 시키려 한 잘못을 분명히 인지하고 있다. 부끄러운 행동이었고 다시는 반복하지 않겠다”라고 사과했다.

JTBC 기상캐스터 출신인 김민아는 JTBC 전 아나운서 장성규와 인연으로 웹예능 ‘워크맨’에 출연한 뒤 주목을 받기 시작했다. 장난의 수위를 넘나드는 선 넘는 캐릭터로 활약한 것. 그는 KBS Joy ‘이십세기 힛-트쏭’, tvN ‘온앤오프’에서 고정 MC를 맡으며 종횡무진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하지만 ‘웃음’으로 시작된 김민아의 선을 넘는 행보는 ‘불편’으로 이어진 것으로 보인다. 지난 5월 유튜브 채널 ‘라우드 지(Loud G)’의 ‘왜냐면’ 코너에 출연한 김민아는 래퍼 염따에게 프로젝트를 소개하며 노래의 후렴구인 후크(hook)를 만들어 달라고 부탁했다.

래퍼 염따가 부탁을 거절하자 김민아와 함께 출연한 장민철은 “지금 의형제의 부탁을 거절하는 거냐”라고 물었다. 이에 염따가 “나는 엄마도 거절한다”라고 답하자 김민아는 “엄마 있냐”라고 말했다. 이를 들은 염따의 표정이 굳자 장민철은 상황을 수습하기 위해 나섰다.

이뿐만이 아니다. 김민아는 지난 5월 방송된 ‘온앤오프’에서 패션 회사를 찾아가 인터뷰를 진행했는데 남자 직원에게 “혹시 오늘 팬티는 뭐 입었냐”라고 물어 직원을 당황하게 만들었다. 이를 본 일부 네티즌들은 성희롱 발언을 했다며 김민아를 지적했다.

선을 넘는 캐릭터로 사랑받은 김민아. 그러나 자신이 내뱉은 말과 행동의 무게는 무겁다는 것을 분명 알아야겠다.

[더셀럽 전예슬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SM C&C, 영상 캡처]
기사제보 news@chic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