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 VIEW] 이효리X윤아, 취중라이브 사과에도 싸늘한 여론…경각심 필요

가요 2020. 07.02(목) 11:53
  • 페이스북
  • 네이버
  • 트위터
시크뉴스 포토
[더셀럽 김희서 기자] 가수 이효리와 윤아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 위기가 우려되는 현시점에 노래방에서 취중라이브를 진행해 뭇매를 맞았다. 논란이 일자 두 사람은 즉각 SNS를 통해 사과했으나 코로나19에 대한 경계심, 민감성이 여전히 뜨거운 만큼 여론의 반응은 싸늘하다.

앞서 1일 이효리와 윤아는 지인들과 함께 서울 압구정 부근에서 친목을 다졌다. 두 사람은 술을 마신 뒤 2차로 노래방으로 향했다. 이후 이효리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라이브 방송을 진행했다.

해당 방송에서 이효리는 “윤아와 술을 마시고 압구정 노래방에 왔다”라며 다소 부정확한 발음과 들뜬 기분을 표현하며 술기운을 드러냈다. 윤아는 “만취는 아니다”라고 덧붙이며 노래 부를 준비를 했다.

하지만 팬들에게 서프라이즈 방송으로 재미를 선사하려던 이들의 방송은 누리꾼들의 눈살을 찌푸리게 했다. 라이브 방송을 켜고 실시간 채팅을 통해 팬들의 반응을 살피던 이효리와 윤아는 예상 밖의 반응에 당황한 기색을 보였다.

이에 이효리는 “노래방 오면 안돼?”라고 물었고 윤아는 “마스크 잘 끼고 왔다”라며 잠시 벗어두었던 마스크를 다시 착용했으나 뒤늦게 심각성을 깨닫고 “죄송하다. 다시 오겠다”라며 급히 방송을 종료했다.

두 사람의 팔로우 수가 상당했던 만큼 해당 영상은 급속도로 각종 온라인 SNS와 커뮤니티에 퍼지며 파급력을 증명했다. 최근 코로나19 장기화를 비롯해 집담 감염, 재확산도가 증가하면서 사회적 거리두기, 외출, 모임 자제 등이 더욱 강조되고 있는 시점이다. 자가격리, 마스크 필수 착용에도 신경이 곤두선 상황에서 이효리와 윤아가 감염 위험이 높은 고위험시설로 분류되는 노래방에 방문한 것과 마스크를 끼지 않은 채 방송한 것에 네티즌들은 “경솔하다”는 지적이 이어졌다. 반면 일각에서는 “다들 외출하면서 연예인이라는 이유로 이중잣대가 지나친 것 같다”라는 반응을 보이며 갑론을박을 벌이고 있다.

더셀럽 포토
이후 이효리는 지난 1일 게재했던 윤아와 사진을 삭제하고 사과문을 올렸다. 이효리는 “어젯밤 아직 조심해야하는 시국에 맞지 않는 행동을 한 점 깊이 반성한다. 요새 제가 너무 들떠서 생각이 깊지 못했다. 언니로서 윤아에게도 미안하다. 앞으로 좀 더 조심하고 신중하게 행동하겠다. 다시한번 사과드린다”라고 전했다.

뒤이어 윤아도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자필 사과문을 게재했다. 윤아는 “먼저 저의 경솔했었던 행동으로 걱정을 끼쳐드려 진심으로 반성한다. 죄송하다. 모두가 힘들어하고 조심해야할 시기에 생각과 판단이 부족했다. 앞으로 신중하게 행동하도록 각별히 노력하겠다”라며 “계속해서 코로나19로 애쓰시는 의료진들과 국민들에게 주의를 기울이지 못했던 점 깊이 반성하고 있다. 다시 한번 모든 분들에게 심려를 끼쳐드려 죄송하다”라고 거듭 사과했다.

앞서 지난 5월 이태원 클럽으로 인해 코로나19 확진자 수가 급증한 시기에 맞물려 방탄소년단 정국, 아스트로 차은우, NCT 재현, 세븐틴 민규로 이루어진 동갑내기 ‘97모임’ 멤버들이 이태원에 위치한 음식점과 유흥시설을 돌아다닌 사실이 알려져 파장을 일으킨 바 있다. 결국 네 사람은 이를 인정하고 공식 사과했다.

이번 사건은 이효리와 윤아의 친목이 문제가 아닌 MBC '놀면뭐하니?'로 제2의 전성기를 맞고 있는 이효리와 구설수없던 연예계 대표 바른 생활 연예인 윤아가 좀 더 신중을 가했더라면 하는 아쉬움이 든다. 코로나19가 전 세계적으로 장기화됨에 코로나19 확산으로 일상에 큰 변화가 닥치면서 생긴 우울감이나 무기력증을 일컫는 일명 ‘코로나블루’ 증세를 호소하는 이들이 많아졌다. 그럼에도 하루라도 빠른 시일 내에 코로나19를 극복하기 위해서 할 수 있는 일은 철저한 방역, 사회적 거리두기, 자가격리를 실천하는 방법 밖에 없다. 그만큼 모두가 불편함을 감수하면서 코로나19 극복에 힘쓰는 만큼 연예인들도 SNS 보여주기식이 아닌 진심어린 동참이 필요할 때다.

[더셀럽 김희서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이효리, 윤아SNS]
기사제보 news@chic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