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처 "방송국가면 키 큰 걸그룹에 속한다" (아이돌 라디오)

가요 2020. 07.02(목) 13:51
  • 페이스북
  • 네이버
  • 트위터
시크뉴스 포토
[더셀럽 김희서 기자] 무더위를 싹 잊게 할 만큼 강렬한 모습으로 그룹 네이처가 남다른 예능감을 뽐냈다.

네이처(NATURE)는 1일 갓세븐 영재·데이식스 영케이가 진행하는 MBC 표준FM ‘아이돌 라디오’에 출연했다.

신곡 ‘어린애 (Girls)’ 무대로 방송의 시작을 알린 루는 이 곡을 “사랑 앞에 서면 나는 그저 어린애가 된다는 내용을 담은 곡”이라고 소개했다. 파워풀한 퍼포먼스만큼이나 공포 영화에 버금가는 호러 장치와 콘셉트로 주목받고 있는 '어린애 (Girls)' 뮤직비디오에 관한 이야기도 이어졌다. 하루는 "촬영할 때 너무 무서웠다. 우리 뮤직비디오인데도 새벽에는 못 보겠다"며 고개를 가로저었다.

갑자기 조성된 공포 분위기에 네이처 멤버들과 두 DJ는 각자가 겪었던 무서운 경험담을 하나씩 풀어놓기 시작했다. 새봄은 “숙소가 4층에 있는데 특히 채빈과 유채가 자주 가위에 눌렸다. 멤버들이 모두 같은 귀신을 목격했는데, 그 귀신은 로하 목소리를 따라 하면서 수면 안대를 벗기려고 했다”면서 소름 끼치는 에피소드를 공개했다. 하루는 “네이처가 일본 활동을 할 당시 숙소에서 혼자 자고 있다가 가위에 눌린 적이 있다. 눈을 뜨니까 정체 모를 다리가 보였다”며 공포스러웠던 기억을 털어놨다. 이어 하루는 "너무 무서운 마음에 엄마에게 전화했더니 '그런 건 없다'고 단호하게 대답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내기도 했다.

DJ 영재는 “갓세븐의 ‘고백송’을 녹음할 때 내가 부른 멜로디를 누군가가 따라 부르는 게 녹음됐다. 기계로도 절대 구현낼 수 없는 소리어서 모두가 녹음실을 뛰쳐나가 카페로 향했다"는 에피소드를 덧붙였다. 변조된 목소리로 멤버들의 숨은 이야기들을 폭로하는 코너도 진행됐다. 완벽한 하루 성대모사로 멤버들을 혼란에 빠트린 유채는 "언니들이 무대가 끝나고 쉬거나 차에 탈 때마다 이상한 소리를 낸다"고 말해 궁금증을 자아냈다.

루 역시 목소리와 억양을 완벽 변조해 멤버들의 박수를 받았다. 루는 "네이처가 방송국에 가면 제일 키 큰 그룹이다. 하지만 하루는 키가 작다. 매일 12cm 힐을 신고 무대를 하는 것이다. 그리고 더 이상 키가 크지 않는다"고 말해 폭소를 유발했다. 프로필 상 키 논란을 이어가던 네이처 멤버들 중 174cm의 키로 여자 아이돌 키 서열 1~2위를 다투는 채빈은 "아직도 키가 자라는 중"이라고 인정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흥미진진한 이야기들로 달아오른 분위기 속 네이처의 댄스 실력을 보여줄 수 있는 무대들이 이어졌다. 아이돌 라디오 전매특허 메들리 댄스 코너에서 네이처는 오마이걸의 ‘살짝 설렜어 (Nonstop)’, 에이핑크의 ‘덤더럼(Dumhdurum)’, 레드 벨벳의 ‘Psycho’, 아이즈원의 ‘FIESTA’, NCT DREAM의 ‘Ridin’’, 네이처의 ‘내가 좀 예뻐 (I’m So Pretty)’에 맞춰 청량미가 물씬 풍기는 상큼한 무대를 꾸몄다.

감성적인 멜로디가 돋보이는 ‘What’s Up’ 무대도 선보였다. 소희, 새봄, 루, 하루는 NCT 127의 ‘영웅 (英雄; Kick It)’ 커버 댄스로 카리스마 넘치는 춤 실력을 자랑하기도 했다. 꽉 찬 한 시간여의 방송을 마치며 루는 팬들에게 “우리가 직접 만나지는 못하지만 팬들이 지켜보고 있다고 생각하고 엄청 열심히 하고 있다”며 감사 인사를 전했다.

한편, 유채는 다리 부상으로 이번 활동에 참여하지 못한 멤버 선샤인에게 “얼른 나아서 다음 활동은 꼭 같이 하자”며 애틋한 마음을 전했다.

MBC 라디오의 아이돌 전문 프로그램 ‘아이돌 라디오’는 매일 밤 12~1시 MBC 표준 FM(서울·경기 95.9MHz), MBC 라디오 애플리케이션 mini에서 방송된다. 매일 밤 9~10시엔 네이버 브이라이브 애플리케이션(V앱)에서 방송 전 보이는 라디오(주말 제외)로 만나볼 수 있다.

[더셀럽 김희서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MBC 라디오 제공]
기사제보 news@chic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