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종원 '엑스엑스'→'가족입니다' 탄탄한 연기력 '특급신인 입증'

방송 2020. 07.02(목) 14:50
  • 페이스북
  • 네이버
  • 트위터
시크뉴스 포토
[더셀럽 신아람 기자] 배우 이종원이 안방극장을 통해 시청자들의 눈도장을 제대로 찍었다.

현실적인 가족의 모습을 그려 호평 받고 있는 tvN 월화드라마 ‘아는 건 별로 없지만 가족입니다’에서 이종원은 가족 구성원이 아닌 새로운 인물 ‘안효석’역으로 등장해 대체 불가한 존재감을 발산하며 그 가능성을 입증하고 있다.

이종원이 연기하는 안효석은 “잘 생기고 친절하며 예의 바른 알바생이지만, 가끔 어딘가 다친다.”라는 캐릭터 설명으로 어딘가 모르게 비밀을 간직한 듯한 인물인 것을 암시해 시청자들의 눈길을 사로잡았던 터.

김은주(추자현)가 자신의 남편 윤태형(김태훈)이 게이였다는 충격적인 비밀을 마주한 가운데 소록도로 향했던 김은희(한예리) 앞에 안효석과 윤태형이 함께 있는 모습으로 시청자들을 충격에 빠뜨렸고, 이후 거짓된 삶을 살며 은주를 속이고 있는 태형에게 효석은 날 서린 분노를 폭발시켜 또 한번 관계의 반전을 선사해 극의 긴장감을 더했다.

특히 이종원은 극 초반 은주에게만은 한없이 다정하고 세심한 모습으로 미묘한 관계를 자아내며 여심을 뒤흔든 것도 잠시, 태형을 향해 날카롭게 힐난하는 모습과 함께 자신을 오해하고 차갑게 대하는 은주를 향해 까칠하게 변해버린 안효석의 모습을 실감나게 소화해 보는 이들의 공감대를 높였다.

이종원은 현실에 타협하지 않고 사랑을 향해 직진해 나가지만 결국 그 벽에 부딪히고마는 복잡한 인물의 내면과 감정의 폭을 안정적이고 담백하게 소화해냈다. 더불어 배우 추자현, 김태훈, 한예리 등 베테랑 배우들과 함께함에도 연기 균형을 맞추며 자기 몫을 잘 해내고 있다.

SBS ‘농부사관학교2’, MBC ‘XX(엑스엑스)’등을 통해 캐릭터의 극명한 온도차를 섬세하게 연기하며 차근차근 대중들에게 존재감을 각인시키고 있는 이종원. 훈훈한 외모는 물론, 신인답지 않은 탄탄하고 안정된 연기력으로 다양한 캐릭터를 소화해내며 앞으로의 활동에 기대를 모으고 있다.

한편 '아는 건 별로 없지만 가족입니다'는 매주 월, 화 오후 9시에 방송된다.

[더셀럽 신아람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tvN 제공]
기사제보 news@chic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