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포엠 최성훈 “테너의 삶, 외롭기도… 친구 찾아 ‘팬텀싱어3’ 도전” (최파타)

방송 2020. 07.07(화) 13:14
  • 페이스북
  • 네이버
  • 트위터
시크뉴스 포토
[더셀럽 최서율 기자] ‘최파타’에서 그룹 라포엠 멤버 최성훈이 ‘팬텀싱어3’ 도전 이유를 전했다.

7일 오후 방송된 SBS 파워FM ‘최화정의 파워타임’(이하 ‘최파타’)의 ‘1열 라이브쇼’ 코너에서는 JTBC ‘팬텀싱어3’ 우승팀 라포엠(유채훈, 박기훈, 최성훈, 정민성)이 출연했다.

이날 최성훈은 “어릴 때부터 꾸준히 카운터 테너로 살았다. 그러다 보니 혼자 외로웠던 부분이 많았다”고 운을 뗐다.

이어 “(그런 와중에) ‘팬텀싱어3’ 공지가 나서 함께 노래할 수 있는 친구, 동료를 찾고 싶어 신청하게 됐다”고 ‘음악 친구’를 만나기 위해 ‘팬텀싱어3’에 도전장을 내밀었다고 설명했다.

라포엠은 지난 3일 종영한 ‘팬텀싱어3’에서 우승을 차지했다.

[더셀럽 최서율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SBS 파워FM ‘최파타’ 캡처]
기사제보 news@chic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