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민호, '편스토랑' 출격…혼자 밥상 차리기→반전 실력 "요리에 재능 있다"

예능 2020. 07.08(수) 13:22
  • 페이스북
  • 네이버
  • 트위터
시크뉴스 포토
[더셀럽 김희서 기자] ‘신상출시 편스토랑’ 장민호가 출격한다.

오는 10일 방송되는 KBS2 ‘신상출시 편스토랑’(이하 ‘편스토랑’)에는 엄마들의 꽃사슴, 트로트계의 BTS 장민호가 출격한다. 국민적 사랑을 받은 트로트 오디션 프로그램 TV조선 '미스터트롯'에서 TOP6를 기록하며 대세로 떠오른 장민호가 ‘편스토랑’에서 어떤 매력을 발산할지 관심이 집중된다.

장민호의 ‘편스토랑’ 출격에 대한 시청자의 관심과 기대가 벌써부터 심상치 않다. 7월3일 ‘편스토랑’ 방송 말미 장민호의 등장 예고가 공개된 직후, 온라인이 들썩인 것. 특히 장민호가 김수찬, 김요한과 함께 ‘역쩐인생’ 무대를 펼친 선공개 영상도 폭발적 관심을 모으고 있다.

장민호는 등장부터 남다른 에너지와 입담, 출구 없는 매력으로 ‘편스토랑’ 스튜디오를 발칵 뒤집었다고 한다. 이어 공개된 VCR 속 일상 역시 ‘매력덩어리’ 그 자체였다고. 이날 장민호는 집에서 혼자 밥상을 차려 먹기에 도전했다. 앞서 한 예능 프로그램에 출연해 밥도 짓지 못하는 ‘요알못’ 모습을 보였던 장민호. 과연 그가 혼자서 밥을 잘 차려 먹을 수 있을지 관심이 집중된 가운데, 장민호가 느닷없이 겉절이 만들기를 시작했다고 한다. 겉절이는 집밥 반찬 중에서도 고난도에 속하는 메뉴. 장민호의 반전 요리 실력에 모두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는 후문이다.

더불어 장민호가 “저 알아버렸다. 요리에 재능이 있다는 것을”이라고 자화자찬의 멘트를 하며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고. 장민호는 짬짬이 운동을 하며 남성적인 매력을 발산하기도 하고 중간중간 아재미까지 폭발시키며 ‘편스토랑’을 쥐락펴락했다는 전언이다. 이에 ‘편스토랑’ 여성 출연자들의 환호성도 끊이지 않았다고.

제작진은 “장민호의 매력을 있는 그대로 보여드리고자 노력했다. 이번 촬영을 하면서 장민호가 스스로 요리에 재능을 발견했다고 하더라. 꾸밈없는 일상 속 장민호는 그 자체로도 충분히 매력적이고 재미있었다. VCR을 보며 ‘편스토랑’ 스튜디오가 웃음바다가 됐을 정도다. 기대하셔도 좋다. 시청자 분들의 많은 관심과 애정 부탁드린다.”라고 귀띔했다.

한편 ‘신상출시 편스토랑’은 오는 10일 금요일 오후 9시 40분 방송된다.

[더셀럽 김희서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 KBS2 ‘신상출시 편스토랑’ 제공]
기사제보 news@chic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