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희은 “김신영 ‘살려야 한다’면 전 재산 다 줄 수도” (정희)

방송 2020. 07.08(수) 13:23
  • 페이스북
  • 네이버
  • 트위터
시크뉴스 포토
[더셀럽 최서율 기자] ‘정희’에서 가수 양희은이 김신영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8일 오후 방송된 MBC FM4U ‘정오의 희망곡 김신영입니다’(이하 ‘정희’)에서는 양희은이 출연해 입담을 뽐냈다.

이날 한 청취자는 “만약 양희은 씨께 전 재산이 백만 원밖에 없다면 DJ 김신영에게 얼마를 주실 수 있느냐”고 질문했다.

이에 양희은은 “일단 김신영이 어떤 상태인지 점검을 해 봐야 할 것 같다. ‘쟤를 살려야 한다’ 싶으면 그렇게 하고 그렇지 않으면 나영이와 50 대 50으로 나누겠다”라고 말했다.

김신영은 “제 성격에 그런 거 못 받는다”며 손사래를 쳤고 양희은은 “받을 줄 알아야 줄 줄도 아는 법이다”라고 호통을 쳐 스튜디오에 웃음을 안겼다.

양희은은 ‘아침이슬’ ‘사랑 그 쓸쓸함에 대하여’ ‘엄마가 딸에게’ 등의 명곡들을 부른 가요계 포크 장르의 1인자다.

[더셀럽 최서율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MBC FM4U ‘정희’ 캡처]
기사제보 news@chic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