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사랑했을까' 김민준 "강인함 표현 위해 전신 태닝+운동병행"

방송 2020. 07.08(수) 13:36
  • 페이스북
  • 네이버
  • 트위터
시크뉴스 포토
[더셀럽 신아람 기자] 배우 김민준이 '우리 사랑했을까' 출연 결심한 계기를 전했다.

8일 오후 JTBC 새 수목드라마 '우리 사랑했을까' 제작발표회가 코로나19 여파로 인해 온라인으로 생중계됐다. 이날 김도형 감독, 배우 송지효, 손호준, 송종호, 구자성, 김민준, 김다솜이 참석해 작품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극 중 김민준은 나인캐피탈 대표 구파도 역을 맡아 파도파도 끝이 없는 매력을 선보일 예정이다

이날 김민준은 "공백기를 가지고 있었는데 연기자가 가장 기분 좋은 캐스팅이 감독님 러브콜이 아닌가 생각된다. 연락을 받고 너무 즐겁고 기뻤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극 중 가지고 있는 캐릭터가 제가 지금 시기에 아주 도전해보고 싶고 꼭 연기해보고 싶은 그런 멋있는 캐릭터라 선택했다"고 출연을 결심하게 된 이유를 밝혔다.

그러면서 "비주얼적인 부분도 중요했기 때문에 다양하게 바꿔볼까 하다가 약간의 노출 신이 있어서 전신 테닝을 했다. 또 신체 훈련, 운동 병행을 했다"며 "내적인 부분은 구파도가 가지고 있는 강인함을 표현하려고 노력했다. 상처받고 힘든 사람이 의지하고 싶은 강인함을 표현하고 싶었다"며 연기에 중점을 둔 부분을 설명했다.

'우리 사랑했을까'는 14년 차 생계형 독수공방 싱글맘 앞에 나쁜데 끌리는 놈, 잘났는데 짠한 놈, 어린데 설레는 놈, 무서운데 섹시한 놈이 나타나면서 두 번째 인생의 시작을 알리는 4대 1 로맨스. 오늘(8일) 오후 9시30분 첫 방송된다.

[더셀럽 신아람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JTBC 제공]
기사제보 news@chic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