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 SCENE] ‘기막힌 유산’ 강세정, 박순천에 결혼 이유 털어놓을까 “할 말 있는데”

방송 2020. 07.08(수) 21:03
  • 페이스북
  • 네이버
  • 트위터
시크뉴스 포토
[더셀럽 김지영 기자] ‘기막힌 유산’에서 강세정이 박순천에게 고백을 하기 전 머뭇거렸다.

8일 오후 방송된 KBS1 일일드라마 ‘기막힌 유산’에서 공계옥(강세정)은 모친 정미희(박순천)의 집을 찾아갔다.

아침부터 예상치 못한 등장에 정미희는 당황스러워했고 그간 사이가 좋지 않았던 터에 “무슨 일이냐”며 썩 반기지 않았다.

공계옥은 조카 이장원(이일준)을 먼저 등교시킨 뒤 정미희에게 “할 말이 있다”고 말했다. 이에 정미희는 머뭇거리며 “더 무슨 할 얘기가 있냐”고 조심스럽게 물었다.

때마침 방에서 나온 공소영(김난주)는 이들의 대화를 듣고 당황했고 공계옥의 태도에 어찌할 줄 몰라했다.

공계옥은 잠시 주춤거린 뒤 “나 할 말이 있는데”라며 말을 쉽게 잇지 못했다.

[더셀럽 김지영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 KBS1 '기막힌 약속' 캡처]
기사제보 news@chic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