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구석 1열' 하지원 "환경문제 관심多…롭 빌럿 인터뷰, 눈물 흘렸다"

예능 2020. 07.10(금) 16:08
  • 페이스북
  • 네이버
  • 트위터
시크뉴스 포토
[더셀럽 김희서 기자] 배우 하지원이 '방구석 1열'에 출연한다.

오는 12일 방송되는 JTBC ‘방구석 1열' 서울환경영화제 특집에서는 환경의 가치를 되새기는 영화 '다크 워터스'와 '프라미스드 랜드'를 재개봉한다. 이에 서울환경영화제를 이끄는 에코프렌즈 하지원을 비롯해 환경재단의 최열 이사장, 이명세 감독이 함께 출연해 풍성한 이야기를 전한다.

최근 진행된 '방구석 1열' 녹화에서 주성철 기자는 하지원에 대해 “그 캐릭터가 되기 위해 자신의 모든 열정을 쏟아 붓는 배우로 ‘충무로의 악바리’라는 별명이 붙었을 정도다. 이렇게 환경 보호에 관심을 갖는 배우라는 걸 알게 돼 반갑다”라고 소개했다. 하지원은 “서울환경영화제로부터 에코프렌즈 제안을 주셨을 때 코로나19나 호주 산불 산태 등 환경 문제가 심각한 것을 고려해 흔쾌히 함께 해야겠다고 생각했다”라고 참여 소감을 밝혔다. 최열 이사장은 “하지원 배우가 환경에 대해 외친다는 건 환경운동가가 외치는 것보다 훨씬 더 영향력 있는 일이다"라며 하지원 배우의 소신 있는 행보에 대해 의의를 더했다.

변영주 감독은 '다크 워터스'를 언급하며 “20세기 최고의 인디 감독 토드 헤인즈의 작품으로, 환경 소재의 영화 중 단연 최고라고 할 수 있다”라고 극찬했다. 또한 하지원 배우는 실존 인물인 ‘롭 빌럿’ 변호사에 대해 “실제 인물이 궁금해서 인터뷰를 찾아봤는데, 그의 모습에서 홀로 우직하게 싸웠던 20년 세월의 흔적이 느껴져서 보자마자 많은 눈물을 흘렀다"라며 존경심을 드러냈다.

‘방구석 1열’은 매주 일요일 오전 10시 30분에 방송된다.

[더셀럽 김희서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JTBC 제공]
기사제보 news@chic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