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세연, 박원순 서울특별시장(葬) 금지 가처분 신청 "절차 문제, 예산 낭비"

방송 2020. 07.11(토) 18:58
  • 페이스북
  • 네이버
  • 트위터
시크뉴스 포토
[더셀럽 신아람 기자]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이하 '가세연') 측이 故박원순 서울시장 장례를 서울특별시장(葬)'형식으로 치르지 못하게 해 달라며 법원에 가처분을 신청했다.

가세연에서 활동하고 있는 법무법인 넥스트로의 강용석 변호사는 11일 가세연과 시민 500명을 대리해 서울행정법원에 서울시장 권한대행인 서정협 서울시 행정1부시장을 상대로 '서울특별시장 집행금지 가처분'을 신청했다고 밝혔다.

가세연 측은 현직 서울시장의 사망으로 인한 장례는 관련 법 규정이 없는데도 서울시가 법적 근거 없이 서울특별시장으로 장례를 진행해 절차에 문제가 있을 뿐 아니라 예산을 낭비하고 있다는 주장이다.

그러면서 "이번 장례에는 10억원 넘는 예산이 소요될 것으로 추정된다"며 "공금이 사용되는 서울특별시장은 주민감사 청구와 주민소송의 대상이 되는 만큼 집행금지 가처분도 인정될 수 있다"고 강조했다.

한편 가세연은 전날 서울 북악산을 산행하면서 故박원순 서울시장 빈소 근처에서 생방송을 진행해 논란이 일었다.

[더셀럽 신아람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뉴시스]
기사제보 news@chic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