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놀라운 토요일' 영탁 "장민호, 젠틀한 모습에 가려진 화 많으신 분"

예능 2020. 07.11(토) 19:41
  • 페이스북
  • 네이버
  • 트위터
시크뉴스 포토
[더셀럽 신아람 기자] 가수 장민호, 영탁이 환상 케미를 뽐냈다.

11일 방송된 tvN ‘놀라운 토요일 - 도레미 마켓’에는 장민호와 영탁이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두 사람은 콜라보 신곡인 ‘읽씹 안읽씹’을 라이브로 처음 공개했다.

이를 본 붐이 "오프닝에 굳이 라이브를 하지 않아도 된다”고 하자 장민호와 영탁은 “오늘 첫 라이브라 저희도 남의 노래 부르는 느낌이 들었다. 안무도 방금 짠 것”이라고 고백해 웃음을 안겼다.

이어 "이번 신곡은 영탁이 장민호에게 선물한 곡이라던데 특별한 계기가 있냐"라고 묻자 영탁은 "평소에 젠틀한 모습에 가려진 화가 많은 분이다"라고 너스레를 떨어 웃음을 안겼다.

이에 장민호는 "이런 자극적인 소리 들으면 화가 난다"고 맞받아쳤다.

그러면서 "영탁이 에너지 때문에 같이 앉을 때 하루는 왼쪽, 하루는 오른쪽에 앉아야 한다. 고막 밸런스가 안 맞는다"라고 말해 폭소를 자아냈다.

[더셀럽 신아람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tvN '놀라운 토요일' 캡처]
기사제보 news@chic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