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의 명화', 오늘(25일) 'OK 목장의 결투' 방영…美 서부개척시대

영화 2020. 07.25(토) 13:54
  • 페이스북
  • 네이버
  • 트위터
시크뉴스 포토
[더셀럽 박수정 기자] 영화 'OK 목장의 결투'가 안방극장에 방영된다.

25일 오후 방송되는 EBS1 '세계의 명화'에서 'OK 목장의 결투'을 방영한다.

'OK 목장의 결투'(원제:Gunfight at the O.K. Corral)는 1957년 미국에서 제작됐으며, 러니타임은 122분이다. 15세 관람가이다. 배우 버트 랭커스터, 커크 더글러스, 론다 플레밍, 조 반 플릿이 출연했다.

폐병에 걸린 전직 치과의사 닥 존 홀리데이는 이 도시, 저 도시를 전전하며 술집에서 도박을 업으로 삼는 도박사다. 자신의 형을 죽인 닥에게 복수하고자 찾아온 베일리의 숨은 계략을 도지 시티 보안관 와이어트 어프가 닥에게 알려주면서 클랜턴 일당에 대한 정보를 요구하지만 닥은 이를 거절한다. 비록 첫 시작은 삐걱댔지만 넉살 좋은 닥과 정의로운 와이어트 사이에는 여러 공통점으로 묘한 동질감을 느끼며 겉으론 표현하진 않지만 속으론 진한 우정을 나누기 시작한다. 한편 와이어트가 계속 쫓던 클랜턴 일당이 와이어트 동생이 보안관으로 있는 툼스톤의 안녕을 위협하자 와이어트는 동생을 도우러 툼스톤으로 떠난다.

미국의 서부개척시대는 여러 영화에서 회자할 정도로 여러 유명한 인물이 활약하며 많은 흥미로운 이야기가 펼쳐진 시대였다. 폭력과 총이 확고하게 자리 잡은 법보다 먼저인 시대이기에 살기 위해 총을 잡은 총잡이에서부터 그저 살인을 즐기는 미치광이, 이런 이들을 막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보안관까지 다양한 인물들이 가득했다. 하지만 아무리 악당이라도 뒤에서 총을 쏘기보단 당당하게 결투를 신청하는 모습, 우정을 위해서라면 그 옆에서 같이 죽겠다는 결의, 가족의 복수를 위해 자신의 목숨도 내거는 가문에 대한 긍지, 사랑하는 여인을 위해 자신의 직업도 버리는 기사도 정신 등은 무법천지였던 서부개척시대에 대한 낭만적인 향수를 느끼게 하는 이유일지도 모른다.

현란하고 화려한 시각적인 액션과 잔인하면서 사실적인 특수 효과에 익숙해진 우리 눈에 1957년 작인 이 영화는 조금은 단순하고 유치해 보일 수 있다. 그러나 할리우드의 성격파 배우인 마이클 더글러스의 아버지 커크 더글러스의 반항아적이면서도 매력적인 모습과 50년대 스크린의 대스타인 버트 랭커스터의 우수에 찬 눈빛을 보면서 이 두 명배우의 연기에 감탄을 금할 수 없다. 단순하면서도 지루할 수 있는 느린 전개에 이 두 배우는 단 하나의 눈빛이나 말투만으로도 매우 신선하게 속도감을 더한다. 실제 모습과 매우 흡사하게 재연된 OK 목장 촬영장도 빼놓을 수 없는 볼거리 중 하나이다.

'세계의 명화'는 매주 토요일 오후 10시 40분 방송된다.

[더셀럽 박수정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영화 포스터]
기사제보 news@chic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