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우석 감독 “열강 눈치 보는 한반도, 그래서 현실에 가까운 ‘강철비2’” [인터뷰]

인터뷰 2020. 07.31(금) 16:27
  • 페이스북
  • 네이버
  • 트위터
시크뉴스 포토
[더셀럽 전예슬 기자] 분단체제의 극복, 그리고 평화를 위해서 우리는 무엇을 어떻게 해야 할까. 양우석 감독이 질문에 답을 내놓았다.

‘강철비2: 정상회담’(이하 ‘강철비2’)은 ‘강철비’와 한반도의 평화 체제로 가는 길이라는 문제의식, 그리고 북한 내 쿠데타로 인한 전쟁 위기라는 출발점을 같이 한다. ‘강철비’가 판타지에서 리얼리티로 나아간 변화구라면, ‘강철비2’는 리얼리티에서 시작해 판타지로 나아가는 돌직구로 두 영화를 연결한다.

“‘강철비1’은 판타지에 가까워요. 대한민국에 주도권과 선택권이 주어진다면 어떤 일이 벌어질까가 시작이었죠. ‘강철비2’는 앞부분이 리얼해요. 치열한 국제정세 속에서 한반도는 아무것도 할 수 없고 일본, 중국, 러시아 주변 열강들의 눈치를 보는 걸 보여주죠. ‘강철비1’이 변화구였다면 ‘강철비2’는 돌직구에요. ‘강철비2’가 더 현실에 가까운 거죠. 평화체제 구축이라는 네 가지 시뮬레이션 중 하나이지만, 우리가 가장 가고 싶어 했던 길이 판타지인 거예요. ‘강철비1’이 판타지에서 리얼로 갔다면, ‘강철비2’는 리얼에서 판타지로 가요. 모든 면에서 결이 다르죠. 배우들의 진영이 바뀐다는 점도요.”

‘강철비1’에 이어 정우성, 곽도원이 ‘강철비2’에 출연한다. ‘강철비1’에서 정우성은 북한 최정예요원 엄철우 역을, 곽도원은 외교안보수석 곽철우 역을 맡았다. ‘강철비2’에서는 두 인물의 진영이 바뀌는데 이는 인물의 역할이 바뀌어도 한반도 문제는 남북끼리 결정할 수 없다는 건 변함없다는 사실을 보여주기 위해서다.

“충무로 격언이 있어요. 농담인지 진담인지 모르겠지만 ‘연출의 반은 캐스팅이고, 마케팅의 반은 개봉 날짜다’예요. 그만큼 캐스팅이 중요한 거죠. 연출의 반에 해당하는 캐스팅이라 많은 이야기를 담고 싶었어요. 그것 중 하나는 역할이 바뀌어도 변하는 건 없다는 것을 강조하고 싶었고요.”

더셀럽 포토


‘강철비2’는 남북미 정상회담 중에 북의 쿠데타로 세 정상이 핵잠수함에 납치된 후 벌어지는 전쟁 직전의 위기 상황을 그린다. 전쟁 직전의 위기 상황과 이를 딛고 평화로 가는 과정을 네 가지 시뮬레이션으로 보여준다.

“911사태가 터졌을 때 미국에서 스스로에 대한 신랄한 비판이 있었어요. 정보기관은 정보를 모아놓고 시뮬레이션을 해봐야 해요. 어떤 일이 벌어졌을 때 행동지침이 국가운영에서 중요해진 거죠. 매뉴얼이 없으면 순식간에 사라지고 날아가는 거예요. 한국사회에서도 이런 시뮬레이션이 필요해요. 저는 ‘강철비’ 1, 2를 통해 네 가지 시뮬레이션을 보여드린 거예요. 상상력은 힘이에요. 그걸 표현하는 건 다양한 시뮬레이션을 하는 거고요. 이런 시뮬레이션에 대해 기분 나빠하는 게 좀 아쉬워요. 우리 스스로가 타파해 나가야하는 문제인데 내부검열이 심해진 거죠.”

‘강철비2’에서 정우성은 지금까지 보여준 한국영화 속 대통령과 결을 달리 한다. 국가 정상 이전에 남편이자 아빠의 모습부터 전쟁을 막기 위해 동분서주하는 모습까지. 특히 그동안 외면하거나 과대평가로 넘겨왔던 분단과 남북문제를 바라보는 ‘우리’의 표정을 보여주고 있다. 양우석 감독 역시 정우성에게 부탁한 것은 ‘표정’이라고.

“정우성 배우님에게 부탁한 건 ‘표정으로 보여 달라’였어요. 대한민국이 언젠가 잃어버린 건 북을 바라볼 때의 표정이에요. 정우성 배우님이 오랜 고심 끝에 ‘강철비2’에 참여한 것 또한 표정을 보여 달라고 해서였어요. 제일 많이 보이는 표정은 무력감, 외로움이지만 강인한 인내력은 포기하지 않는 대통령을 보여주셨죠.”

유연석의 연기 변신 또한 눈길을 끈다. ‘조선의 역사’, 즉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인 ‘북한의 역사’를 뜻하는 조선사로 명명한 위원장 역의 유연석은 정상회담장에서 미국에 밀리지 않으려는 강한 자존심과 최고 지도자임에도 자기 뜻대로 다 할 수 없는 현실적인 고민을 가진 복합적인 모습을 보여준다.

“‘슬기로운 의사생활’을 봤는데 천사들이 나오는 시트콤 같았어요. 하하. ‘슬기로운 의사생활’ 전 유연석 배우가 기억에 남는 건 ‘응답하라’ 시리즈의 칠봉이었죠. 유연석은 외곬으로 자신이 추진하는 방향을 얻어내려 하는 역을 집중해서 해 나가요. 북 위원장 또한 자기가 원하는 바를 이루기 위해 외곬로 달려가는 캐릭터죠.”

더셀럽 포토


대한민국 대통령, 북 위원장과 함께 함장실에 갇히는 미국 대통령 스무트. 이 역에는 ‘브레이브하트’ ‘이퀼리브리엄’ ‘잃어버린 도시 Z’ 등의 영화로 한국 관객에게 존재를 알린 앵거스 맥페이든이 맡았다. 그는 미국 대통령의 민낯을 유연하게 그려내면서 코믹한 순간은 리듬감 있게 만들어 역할을 다면적으로 완성해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자신을 비하하면 공식석상에서 그 배우를 직접 언급해요. 그래서 캐스팅 에이전시에서 미국 배우는 못할 거라고, 영국 배우를 추천한다고 하더라고요. 그러다 앵거스 맥페이든 배우를 만났어요. 미 대통령은 역사적인 패턴을 담으려고 노력했어요. 미국의 외교정책은 두 가지로 나뉘는데 고립주의와 팽창주의에요. 미국의 양대 외교정책이죠. 미국은 오바마 때부터 고립주의로 가고 있어요. 스무트의 이름도 고립주의의 대표적인 인물인 리드 스무트와 윌리스 홀리가 주도해 만든 ‘스무트-홀리법’에서 따온 것이죠.”

‘강철비2’는 북한이 SLBM을 탑재한 핵잠수함을 가졌다는 전제 하에 남북미 정상을 ‘백두호’ 안으로 데려간다. ‘강철비1’이 육지에서 액션을 보여준다면 ‘강철비2’는 어뢰, 폭뢰, 초계기 등 잠수함전으로 박진감을 더한다.

“잠수함 액션 영화가 한국영화에서는 거의 없었어요. 저의 영화적 목표는 공간, 장소를 정교하게 만들자였죠. 마지노선을 정해놓고 이 이상은 하자고 결심했어요. 잠수함과 잠수함끼리 싸우는 전례가 없어요. 잠수함이 고도로 발전한 건 2차 대전이 끝나고서죠. 3차 대전이 일어난다면 잠수함이 가장 중요할 것이다라고 하는데 이에 앞서 이론적인 것들을 추가해 만들었죠.”

‘강철비2’에서는 북한말 자막을 볼 수 있다. 외국어 자막처럼 북한말 자막이 달리는 것. 이는 ‘강철비1’의 학습효과였다면서 양우석 감독은 인터뷰를 마무리했다.

“‘강철비1’에서 북한말이 안 들린다고 하는 분이 있었어요. 한국의 예능이 발전할 수 있었던 건 모든 말에 자막을 넣어요. 어느새 그 루트가 익숙해진 거죠. 그래서 자막을 넣은 것도 있어요. 또 북한도 외국처럼 그려볼까하는 생각도 있었어요. 연출적인 의미는 북한도 외국으로 그리는 것이었고 내적으로는 ‘강철비1’의 학습효과였죠. 안 들렸던 분들에게 죄송해서 예능처럼 친절해보자라는 두 가지 의미였어요.”

[더셀럽 전예슬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롯데엔터테인먼트 제공]
기사제보 news@chic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