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SCENE] '마이웨이' 김영옥 "임영웅보면서 가슴 뛰어"…설레는 포옹

방송 2020. 08.03(월) 22:49
  • 페이스북
  • 네이버
  • 트위터
시크뉴스 포토
[더셀럽 김희서 기자] '마이웨이' 김영옥이 임영웅을 향한 팬심을 전했다.

3일 방송된 TV조선 '스타다큐 마이웨이'(이하 '마이웨이')에서 대한민국 최고령 현역 배우 김영옥이 ‘미스터트롯’ TOP6와 만난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김영옥은 '미스터트롯'부터 '사랑의 콜센타'를 본방사수할 정도로 열렬한 팬임을 드러냈다.

이어 임영웅을 만남 소감에 대해"가슴이 두근거린다. TV보면서도 누가 1등했으면 하는 마음이 있지않나. 영웅이가 진 안되면 어떡하지 하면서 가슴뛰는데 이 감정이 뭐지 싶었다. 나한테 이런게 있었나 싶고 무아지경으로 빠졌다"라며 "온 국민들에게 효도를 한 셈이다. 다 좋았다 뭐라고 말할 수가 없이 다"라고 애정을 표했다.

또한 김영옥은 원곡자보다 임영웅이 부른 노래를 좋아해 직접 가사를 적어서 부를 정도였다고. 김영옥은 "좋아하는 노래는 처음부터 끝까지 가사를 다 외운다. 데스파시토는 내 손녀가 듣고 원어를 좋아하는데 영웅이가 노래한 것도 너무 잘 부른다고 칭찬했다"라고 들뜬 마음을 대방출했다. 이에 임영웅은 감사함을 표하며 김영옥을 안아주었다.

[더셀럽 김희서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TV조선 '스타다큐 마이웨이' 캡처]
기사제보 news@chic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