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간극장’ 이윤정, 子 발등 위 대왕 지네에 울상 “갑자기 울길래”

방송 2020. 08.04(화) 07:57
  • 페이스북
  • 네이버
  • 트위터
시크뉴스 포토
[더셀럽 최서율 기자] ‘인간극장’ 이윤정 씨가 아들의 발등에 올려진 대왕 지네를 보고 깜짝 놀랐다.

4일 오전 방송된 KBS1 ‘인간극장’은 ‘20주년 앙코르 그리운 그 사람’ 특집으로 꾸며져 ‘죽도총각 아빠가 되다’ 2부가 그려졌다.

이날 이윤정 씨는 울고 있는 김민준 군을 안으며 “갑자기 울길래 달려오니까 발등에 지네가 있더라. 물리지는 않았는데”라고 걱정이 서린 울상을 지었다.

연신 아들을 달래던 이윤정 씨는 파리채를 들고 지네 잡기에 나섰지만 “살았네, 살았어. 어떻게 하냐”며 당황스러운 모습이 보였다.

[더셀럽 최서율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KBS1 ‘인간극장’ 캡처]
기사제보 news@chic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