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돈플릭스2' 정형돈 "'끈'으로 작가 데뷔, 혹평이라도 좋으니 봐달라"

방송 2020. 08.04(화) 15:36
  • 페이스북
  • 네이버
  • 트위터
시크뉴스 포토
[더셀럽 박수정 기자] 정형돈이 '돈플릭스2'의 영화 프로젝트 '끈'을 통해 작가로 데뷔한 소감을 밝혔다.

4일 오후 MBC 디지털예능 '돈플릭스2'의 영화 프로젝트 '끈' 제작 발표회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의 확산 여파로 인해 온라인 생중계로 진행됐다. 이날 자리에는 영화 '끈' 제작 프로듀서 김효정 PD와 정형돈, 박성광, 김하영, 김민경, 손윤상, 박재현이 참석했다.

영화 '끈'은 정형돈 작가의 자전적 스토리가 모티브가 되어 집필된 작품으로, 가족간의 세심한 관계와 심리를 다룬 드라마다.

이날 정형돈은 "원래 시즌1까지 기획됐던 프로그램이다. '돈플릭스'를 통해 처음부터 영화를 하려고 했었는데 제작비 문제나 환경 때문에 힘들었다. 많이 기다리게 한 것 같아 죄송하다. 그래도 이 자리까지 올 수 있어 좋다. 이런 자리가 마련된 것 만으로도 감사하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이어 정형돈은 "좋은 경험이었다. 여러번 글을 써봤지만 영상화 작업화 되는 건 처음이라서 굉장히 남다른 의미가 있을 것 같다"며 작품에 대한 각별한 애정을 드러냈다.

그러면서 "혹평이라도 좋으니 봐주셧으면 좋겠다. 그런 마음이 생기더라. 그 정도로 많은 분들이 고생하셨다. 혹평이라도 좋으니 제 점수를 시청자분들이 남겨주셧으면 좋겠다"고 바람을 전했다.

'끈'은 오는 5일 밤 12시 20분에 공개된다.

[더셀럽 박수정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유튜브 캡처]
기사제보 news@chic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