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로 뻗어나가는 ‘반도’, 캐나다 역대급 와이드 릴리즈·북유럽 5개국 개봉

영화 2020. 08.05(수) 10:00
  • 페이스북
  • 네이버
  • 트위터
시크뉴스 포토
[더셀럽 김지영 기자] 영화 ‘반도’가 아시아를 넘어 세계 관객과 만난다.

7일 ‘반도’는 아시아에서 개봉 3주차 박스오피스 4천만 불을 돌파하며 식을 줄 모르는 흥행 돌풍을 이어가고 있는 것과 더불어 캐나다와 스웨덴, 노르웨이, 핀란드 개봉을 확정지었다.

'반도'는 '부산행' 그 후 4년, 폐허가 된 땅에 남겨진 자들이 벌이는 최후의 사투를 그린 액션 블록버스터 영화다.

팬데믹 선언 이후 영업을 중단했던 캐나다 극장은 '반도'로 영업을 재개한다. 캐나다는 토론토, 밴쿠버, 몬트리올, 에드먼턴, 캘거리, 오타와, 위니펙, 해밀턴, 키치너, 런던, 빅토리아, 윈저, 핼리팩스 등 주요 도시에서 42개관 와이드 개봉을 확정 지었다.

일반적으로 캐나다에서 개봉하는 한국 영화는 10개관 미만 규모로 개봉을 해왔지만 '반도'는 무려 42개관 개봉을 확정하며 한국 영화 사상 역대급 규모로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뿐만 아니라 IMAX, ScreenX, 4DX 특수관 포맷으로도 개봉해 캐나다 관객들에게 속도감 넘치는 액션을 더욱 스릴 있게 전달할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북미 배급을 맡은 Well Go USA는 “캐나다는 한국 영화가 활약하기에 더할 나위 없이 훌륭한 곳이다. 북미 중 캐나다에서 먼저 개봉을 하게 돼 기쁘다. 모두가 기대하고 있는 '반도'는 캐나다의 메이저 도시들 방방곡곡에서 IMAX, ScreenX, 그리고 4DX를 통해 만날 수 있다”고 전했다.

캐나다에 이어 미국은 21일 관객들과 만난다.

한편, '반도'는 북미뿐만 아니라 북유럽, 스칸디나비아 반도 일대의 관객들과도 만난다. 지난 7월 30일 덴마크와 아이슬란드에서 첫선을 보인 데 이어, 오는 7일 스웨덴, 노르웨이, 핀란드에서도 IMAX 포맷으로 개봉을 앞두고 있어 아시아, 북미에 이어 유럽 관객들에게도 영화관을 찾는 즐거움을 선사할 예정이다.

[더셀럽 김지영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 영화 '반도' 포스터]
기사제보 news@chic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