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 문희’ 이희준 “나문희 배려심 많아, 민트향 구강 청결제에 집중 안 되기도”

영화 2020. 08.05(수) 11:38
  • 페이스북
  • 네이버
  • 트위터
시크뉴스 포토
[더셀럽 전예슬 기자] 배우 이희준이 나문희와 촬영 일화를 전했다.

5일 오전 영화 ‘오! 문희’(감독 정세교) 제작보고회가 코로나19 확산 여파로 인해 온라인상에서 생중계됐다. 이날 제작보고회에는 정세교 감독, 배우 나문희, 이희준 등이 참석했다.

나문희는 “케미가 무서웠다. 무서움으로부터 시작했다”라고 말문을 열어 궁금증을 자아냈다. 그는 “첫날 비가 왔는데 내가 잘못을 해 (이희준이) 붙들고 가는 장면이었다. 진짜 너무 놀랐다. 그런데 작전이었다. 나를 확 잡아서 (시너지가 나올 수 있는) 위치까지 올린 거였다”라고 전했다.

이희준은 “너무 죄송했다. 초반 촬영인데 후반, 극적이자 절정의 상황이었다. 연을 끊고 엄마를 내쫓는 장면이었다. 하면서도 너무 죄송했다”라고 덧붙였다.

이희준이 영화에 캐스팅 됐다는 소식을 듣게 된 나문희는 “너무 좋았다”라고 밝혔다. 그는 “드라마를 보면서 특별한 배우가 있구나 했는데 내 차례가 됐다. 극을 잘 아니까 잘 해 볼 수 있겠다는 생각이 들었다”라고 웃음 지었다.

이희준은 나문희와 호흡에 대해 “자상한 소녀 분이시다. 정말 따뜻하시고 배려를 해주셨다. 나무에서 미끄러져 ‘엄니’ 하면서 일으켜 세우는 장면이 있었다. 어머니가 항상 입에 구강 청결제를 뿌리신다. ‘하’ 하는데 민트 향이 올라와서 집중이 안 된 적도 있었다”라고 설명해 웃음을 자아냈다.

그는 또 “처음부터 선배님에게 칭찬받고 싶은 욕심이 컸다. 일주일 쯤 ‘희준 씨 너무 잘한다, 원하는 대로 마음대로 해봐’라고 하셨다. 그 얘기 듣고 기분이 좋아 돌아오는데 감독님이 일주일 만에 인정받았다고 엄지 척 포즈를 취하셨다”라고 뿌듯함을 드러냈다.

‘오! 문희’는 뺑소니 사고의 유일한 목격자 엄니 오문희(나문희)와 물불 안 가리는 무대뽀 아들 두원(이희준)이 범인을 잡기 위해 펼치는 좌충우돌 농촌 수사극이다. 오는 9월 2일 개봉 예정.

[더셀럽 전예슬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CGV아트하우스 제공]
기사제보 news@chic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