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십시일반' 오나라, 한수현과 동맹 "남문철 유산 지키자"

방송 2020. 08.06(목) 21:54
  • 페이스북
  • 네이버
  • 트위터
시크뉴스 포토
[더셀럽 박수정 기자] '십시일반' 오나라와 한수현이 손 잡았다.

6일 오후 방송된 MBC 수목드라마 '십시일반'(극본 최경, 연출 진창규)에서는 유인철(남문철) 유산을 지키기 위해 김지혜(오나라)와 독고철(한수현)이 동맹을 맺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독고철은 김지혜를 몰래 따로 불렀다. 독고철은 "곰곰히 생각해봤는데 우리 몫을 지킬 수 있는 아이디어가 떠올랐다"고 말했다. 김지혜는 "또 무슨 짓을 꾸미려고 하냐"며 사기꾼 독고철의 말을 믿지 않았다.

독고철은 제안을 듣기도 전에 거부하는 김지혜를 탐탁치 않아하며 "그럼 됐다"라고 말했다. 그러자 김지혜는 "뭔데 그러냐. 얘기해봐라"고 다시 입장을 번복했다.

독고철은 못 이기는 척 말을 이어갔다. 그는 "유인호의 동영상을 빼와라. 독고선(김시은), 유빛나(김혜준)에게는 들키면 안된다. 독고선이랑 유빛나는 사건을 해결하려고만 한다. 유산에는 관심도 없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 동영상을 우리가 가지고 있어야 한다. 필요한 타이밍에 저 동영상을 풀어야 우리 누명을 벗을 수 있다. 정신 차려야 유산을 지킬 수 있다"고 강조했다. 김지혜는 고개를 끄덕거리며 독고철의 말에 동의했다.

[더셀럽 박수정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MBC '십시일반' 캡처]
기사제보 news@chic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