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ARD 전소민, 유튜브 뒷광고 의혹에 “설명 부족해 죄송”

스타 2020. 08.07(금) 22:04
  • 페이스북
  • 네이버
  • 트위터
시크뉴스 포토
[더셀럽 김지영 기자] 혼성그룹 KARD 멤버 전소민이 유튜브 뒷광고 의혹을 밝혔다.

전소민은 7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 ‘Minny J 소민’ 커뮤니티에 “뒷광고와 관련해 ‘내돈내산’(내 돈 내고 내가 산)의 콘텐츠 문제제기가 되어 정확한 내용을 전달드리고자 한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14일 ‘내돈내산’ 최애템 콘텐츠로 10가지 제품들을 소개하면서 그 중 한 제품을 소개했다. 영상 업로드 후 제품 업체 측에서 해당 영상 중 제품 노출 장면을 ’캡쳐‘에 한해 2차 활용을 하고 싶다 요청했다”며 “사용하는데 허락 하였고 소정의 2차 활용 사용비를 받았다”고 밝혔다.

전소민은 “사전 유료 광고는 아니지만 추후 ‘캡쳐‘에 대한 2차 활용비를 받았기에, 시기에 맞춰 ’간접광고‘ 포함 문구를 더보기 란에 추가하였고 더보기란 문구로는 구독자님들께 혼란을 드릴 수 있을 것 같다고 판단해 ‘영상내 유료광고 포함’ 표기를 함과 동시에 제목에서 ‘내돈내산’을 삭제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 모든 내용은 5월 14일 업로드 후, 6월 18일 전의 일들이며 과정”이라며 “현재 해당 영상에 대해 ‘뒷광고‘사건 이후 표기를 추가하고 제목을 바꾸었다는 문제 제기가 있어서, 이렇게 말씀드리게 됐다. 물론 영상 업로드 후, 들어온 광고에 응했고 그에 대한 과정을 제대로 된 설명 드리지 못한 점 죄송하다”고 사죄했다.

전소민은 “MINNY J 소민 채널은 현재 유료광고로 진행시, 무조건 표기와 유료광고 문구를 삽입하고 있으며, 유료광고가 포함되지 않은 영상에서도 ‘유료 광고를 포함하고 있지 않습니다’라고 확실히 명시하고 있다”며 “유료광고로 진행한 영상들의 도입부에 ‘000 과 함께 하는 영상이다’ 등의 멘트로 유료 광고임을 직접적으로 말씀드리고 있다”고 알렸다.

최근 광고비를 받았음에도 광고임을 알리지 않아 논란이 되고 있는 ‘뒷광고’ 사태에 전소민은 “문제와 사태의 심각성을 인지하고 있으며, 구독자 분들과 팬분들께 실망시켜드리지 않기위해 최선을 다해 컨텐츠를 제작 하고 있다”며 ““유튜브 채널이 이제서야 조금씩 성장하고 있고, 마음 맞는 제작진들을 만나 그동안 해보고 싶었던 ‘뷰티’관련한 컨텐츠를 우선적으로 진행하고는 있지만, 절대적으로 광고나 돈을 받고자 컨텐츠를 진행한게 아닌점 꼭 말씀드리고 싶다”고 했다.

끝으로 그는 “최근 올라간 많은 메이크업 컨텐츠들 모두 광고가 아닌, 순수하게 제품을 보여드리고 공유하고 평소에 해보고 싶었던 메이크업들을 하면서 저에 다른 이미지와 면들을 보여드리고 싶었던 마음이었다”고 설명했다.

[더셀럽 김지영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 김혜진 기자]
기사제보 news@chic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