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화탐사대’ 아파트 베란다 밖으로 던지는 쓰레기…범인은 5층 주민?

방송 2020. 08.08(토) 21:01
  • 페이스북
  • 네이버
  • 트위터
시크뉴스 포토
[더셀럽 전예슬 기자] ‘실화탐사대’ 한 아파트에서 공포 대상이 된 주민의 사연과 ‘직지’를 가지고 있다고 주장하는 한 남자의 이야기가 공개된다.

8일 오후 방송되는 MBC ‘실화탐사대’에서는 10년째 한 아파트 주민들을 공포에 떨게 만드는 주민이 있다는 사연이 전해진다.

그 주민은 자신이 사는 집 베란다로 나와 쓰레기를 내던지는 것은 기본, 물병이나 집기, 택배 상자 등 각종 물건도 집 밖으로 던지는 것이 일상이라고 한다. 지금까지 인명피해가 없었다지만 언제 누가 어디에서 어떻게 다치게 될지 모르는 상황이다. 도대체 누가, 왜 이런 행동들을 하는 걸까.

범인의 정체는 바로 5층에 사는 주민 최순자(가명) 씨. 그런데 그녀의 위험한 행동은 이뿐만이 아니었다. 그는 왜 주민들에게 이런 행동들을 하는 걸까. ‘실화탐사대’ 제작진은 취재 도중 그녀에 관한 충격적인 이야기를 듣게 됐다. 주민들의 공포 대상이 된 무법자 최순자(가명) 씨, 주민들과 그의 10년 갈등은 해결될 수 있을까.

한편 ‘실화탐사대’에서는 ‘직지심체요절’을 훔쳤다고 말하는 한 남자를 취재했다. 1년 전, 박선미(가명) 씨는 알고 지내던 한 남자에게서 충격적인 고백을 들었다. 바로 현존하는 세계 최고(最古)의 금속활자본인 ‘직지’를 김(가명) 씨 자신이 훔쳤다는 것! 무심코 지나치기에는 남자의 고백은 세상을 뒤흔들 사건임이 분명했다.

‘직지’를 훔쳤다고 주장하는 이 남자, 김(가명) 씨는 한문학 박사학위 소지자로, 지역 시장 선거에도 출마한 적이 있다고 한다. 또 계룡산 연구의 권위자로서 일명 ‘계룡 도사’로 불리며 주변에서는 명망 있는 인물로 통했다고 한다. 그런 그의 취미는 바로 고서적 수집이다.

박물관을 하나 지을 수 있을 정도로 귀한 유물과 고서적을 많이 갖고 있다는 ‘계룡 도사’ 김(가명) 씨. 심지어 박선미(가명) 씨에게는 1억 원의 채무를 그가 갖고 있던 ‘값비싼’ 고서적들로 갚았다고 한다. ‘계룡 도사’ 김(가명) 씨가 수집한 유물 중에 ‘직지’가 있을 수도 있지 않을까. ‘실화탐사대’ 제작진이 ‘계룡 도사’ 김(가명) 씨의 집을 직접 찾아가 봤다.

‘실화탐사대’는 매주 토요일 오후 8시 50분에 방송된다.

[더셀럽 전예슬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MBC '실화탐사대' 캡처]
기사제보 news@chic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