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색스나이퍼 정체, 유산슬 탄생시킨 편곡의 대가 정경천 (복면가왕)

예능 2020. 08.09(일) 19:06
  • 페이스북
  • 네이버
  • 트위터
시크뉴스 포토
[더셀럽 김희서 기자] ‘복면가왕’ 음색스나이퍼의 정체가 유산슬의 ‘합정역 5번 출구’를 탄생시킨 작곡가 정경천으로 밝혀졌다.

9일 오후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복면가왕’에서 1라운드 듀엣곡 대결로 음색스나이퍼와 보이스킬러가 소개됐다.

이날 방송에서 두 복면가수의 정체 힌트로 30초간 뇌구조가 공개됐다. 음색 스나이퍼의 뇌구조에는 츄를 가장 큰 부분 차지, 막걸리 한잔, 올해는 쥐띠 나의 해, 이선희 등으로 꾸며졌다. 이에 츄는 “제가 하트를 선물했던 기억이 있다”라고 웃어보였다.

이어 보이스킬러는 ‘가왕타도. 장미여사 타도’ 등이 대부분을 차지해 가왕을 향한 야심을 드러냈다.

한편 연예인 판정단의 투표 결과 보이스킬러가 1표 차이로 승리를 거뒀다. 김종찬 ‘사랑이 저만치 가네’로 솔로곡을 열창한 음색스나이퍼의 정체는 정경천이다.

[더셀럽 김희서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MBC ‘복면가왕’ 캡처]
기사제보 news@chic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