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코지만' 김수현♥서예지, 화해의 로맨틱한 하룻밤 "사랑해"

방송 2020. 08.09(일) 21:21
  • 페이스북
  • 네이버
  • 트위터
시크뉴스 포토
[더셀럽 김희서 기자] '사이코지만 괜찮아' 김수현과 서예지가 서로를 향한 마음을 다시한번 확인했다.

9일 방송된 tvN ‘사이코지만 괜찮아’(이하 ‘사이코지만’)에서는 문강태(김수현)와 고문영(서예지)이 화해의 하룻밤을 보냈다.

이날 방송에서 고문영은 문강태를 향해 “한번 만 더 사랑한다고 하면 입을 확”이라고 소리쳤다. 그러자 문강태는 “입을 뭐”라며 "사랑해"라고 말한 뒤 입을 맞췄다. 아련한 눈빛을 주고받은 고문영과 문강태는 강렬한 키스를 나눴다.

이후 고문영은 “엄마한테 나를 뭐라고 소개했나”라고 물었다. 문강태는 “엄마가 그렇게 소원하던 형의 가장 친한 친구고 내가 사랑하는 여자라고. 우리 이렇게 세 가족이 됐으니까 이제 아무 걱정 말라고”라고 말했다.

고문영은 “나 엄청 싫어하실 것 같은데”라고 걱정하자 문강태는 “솔직히 네가 누구에게나 호감형은 아니지. 남들한테 쓸데없이 호감사서 뭐하냐. 나한테만 잘 보여”라고 무심하게 답했다.

이어 고문영은 “나 졸리다”라며 의미심장한 눈빛을 보냈다. 한편 문상태(오정세)는 집에 가자던 조재수(강기동)에게 “둘이서 화해해야한다. 다른 사람이 끼면 그건 방해”라며 외박하기로 했다. 한편 문강태와 고문영은 한 침대에서 아침을 맞이했다.

[더셀럽 김희서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tvN ‘사이코지만 괜찮아’ 캡처]
기사제보 news@chic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