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서와 한국살이’ 딘딘 “독일에서 밥 못 먹겠다” 질겁

예능 2020. 08.12(수) 10:20
  • 페이스북
  • 네이버
  • 트위터
시크뉴스 포토
[더셀럽 최서율 기자] ‘어서와 한국살이’에서 독일 아빠 요셉 베아크너의 색다른 독일식 육아법이 펼쳐진다.

오는 13일 방송되는 MBC에브리원 예능 프로그램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의 특별판 ‘어서와 한국살이는 처음이지?’에서는 한국살이 3년 차 독일 출신 요셉 베아크너, 한국살이 10년 차 미국 출신 크리스 존슨, 한국살이 12년 차 독일 출신 다니엘 린데만이 출연한다.

이날 방송에서는 독일 아빠 요셉 베아크너의 쌍둥이 육아기가 공개된다. 카이스트 연구원으로 재직 중인 요셉은 퇴근 후 4살짜리 쌍둥이 남매 엘리나와 다빈의 육아에 나섰다. 특히 요셉의 독일식 식탁예절 교육법이 눈길을 끌었는데. 아이들의 손 위생 상태를 수시로 체크하는가 하면 모두가 자리에 앉기 전 먼저 식사를 시작하려는 엘리나에게 식사 예절 훈육을 하며 엄격한 아빠의 모습을 보인다.

이어 요셉이 포크 위치부터 앉는 자세까지 끊임없이 지적을 이어 가자 딘딘은 “독일 가서 밥 못 먹겠다”며 돌직구를 날려 웃음을 자아낸다. 같은 독일 출신 다니엘은 “독일 부모님들은 아이들의 책임감을 길러 주기 위해서 엄격하게 육아를 한다”고 설명하며 어린 시절 본인의 일화를 밝혀 웃음을 더할 예정이다.

독일식 자연주의 육아법도 공개된다. 아이들과 뒷산 나들이를 떠난 요셉은 직접 나무, 곤충들을 만져 보게 하는 모습을 보인다. 심지어 죽은 지렁이 주위로 모여든 개미들을 보고 “개미들이 먹기 좋게 잘라 가는 거야”라고 말해 감성 소녀 엘리나를 슬픔에 잠기게 하기도 한다.

요셉의 남다른 독일 교육법이 공개되는 ‘어서와 한국살이’는 오는 13일 오후 8시 30분에 방송된다.

[더셀럽 최서율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MBC에브리원 ‘어서와 한국살이’]
기사제보 news@chic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