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우의 수' 옹성우·신예은·김동준, 3차 포스터…엇갈린 하트시그널

방송 2020. 09.17(목) 09:27
  • 페이스북
  • 네이버
  • 트위터
시크뉴스 포토
[더셀럽 김희서 기자] ‘경우의 수’ 옹성우와 김동준 가운데 신예은에게 찾아온 운명의 ‘수’는 누구일지 관심이 모아진다.

오는 25일 첫 방송되는 JTBC 새 금토드라마 ‘경우의 수’(연출 최성범, 극본 조승희) 측은 17일, 이수(옹성우 분), 경우연(신예은 분), 온준수(김동준 분)의 묘한 삼각 구도를 담은 3차 포스터를 공개했다. 한 발짝 뒤에서 이수를 바라보는 경우연의 시선과 이들 앞에 나타난 온준수까지, 세 사람의 엇갈린 하트 시그널이 돋보인다.

‘경우의 수’는 10년에 걸쳐 서로를 짝사랑하는 두 남녀의 리얼 청춘 로맨스를 그린다. 오랜 짝사랑 끝에 진심을 숨긴 여자와 이제야 마음을 깨닫고 진심을 드러내려는 남자, 친구에서 연인이 되는 경우의 수가 짜릿한 설렘을 유발한다.

이날 공개된 3차 포스터에는 갑작스럽게 내린 소나기처럼, 불쑥 찾아온 사랑에 온 마음을 적신 이수와 경우연, 온준수의 짧은 순간이 담겼다. 상념에 잠긴 이수는 이어폰을 꽂은 채 거리를 걷고 있다. 그런 이수를 한 발짝 뒤에서 바라보는 경우연. 익숙하게 이수를 좇는 눈빛에는 어딘지 아련한 분위기가 느껴진다.

이수를 향한 경우연의 마음을 아는지 모르는지, 온준수는 한쪽 어깨를 적시며 그에게 우산을 씌워준다. 찰나의 순간 포착된 세 사람의 서로 다른 마음은 짜릿한 삼각 로맨스의 시작을 알린다. 엇갈린 시선 위로 “운명인 듯 우연인 듯 사랑의 수에 빠지다”라는 문구는 경우연에게 찾아온 운명의 ‘수’가 누구일지 호기심을 자극한다.

‘경우의 수’는 자신의 마음에 솔직하지만, 사랑에는 조금 서툰 청춘들의 로맨스를 리얼하고 흥미롭게 펼쳐나간다. ‘핫’한 대세 배우 옹성우, 신예은, 김동준의 시너지는 설렘으로 가득한 ‘청춘 로맨스’를 예고했다. 옹성우는 만인의 최애이자 자기애의 화신인 사진작가 이수로, 신예은은 짝사랑 저주에 걸린 ‘연알못’ 캘리그라퍼 경우연으로 분해 색다른 매력을 선보인다. 김동준은 운명처럼 나타난 직진남 ‘온준수’를 맡아 로맨스 텐션을 끌어올릴 전망. 친구와 연인의 경계에 선 이수와 경우연, 그들 앞에 등장한 온준수의 관계는 공감과 설렘을 동시에 불러일으킬 예정이다.

‘경우의 수’ 제작진은 “옹성우는 차가운 이미지에 다정한 말투가 매력적이고, 우수에 젖은 눈빛은 상처를 간직한 수와 잘 어울리는 배우다. 사연 가득한 첫사랑 ‘그 애’의 느낌에 사진을 찍는 취미와 가끔 뿜는 장난기도 캐릭터와 완전히 들어맞았다”라고 기대감을 높였다.

이어 “신예은 배우는 경우연 그 자체다. 맑은가 하면 감정의 깊이를 보일 줄 알고, 감정이 깊어지면 사랑스러움으로 중화시킬 줄 안다. 감정의 진폭이 많은 우연을 잘 표현해줬다. 김동준은 눈빛에 진심이 담긴 배우인데 첫사랑의 상처를 간직한 순수한 모습과 우연에게 진심을 다해 직진하는 준수와 많이 닮았다”라며 세 배우에 대한 신뢰를 드러냈다.

‘경우의 수’는 오는 25일 오후 11시 첫 방송된다.

[더셀럽 김희서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JTBC 스튜디오, 콘텐츠지음]
기사제보 news@chic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