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호진 '괴물' 캐스팅 확정…신하균·여진구와 호흡 기대 [공식]

방송 2020. 09.17(목) 09:34
  • 페이스북
  • 네이버
  • 트위터
시크뉴스 포토
[더셀럽 신아람 기자] 배우 천호진이 ‘괴물’로 돌아온다.

17일 소속사 제이와이드컴퍼니는 천호진이 JTBC 새 드라마 ‘괴물’(연출 심나연, 극본 김수진)에 출연을 확정, 첫 촬영을 앞두고 있다고 전했다.

‘괴물’은 연쇄살인마를 잡기 위해 법과 원칙을 부숴버린 두 남자의 이야기로 ‘괴물은 누구인가! 너인가, 나인가, 우리인가’라는 질문을 끊임없이 던지며 사건 이면에 숨겨진 인간의 다면성을 치밀하게 그려낼 드라마. 천호진은 극 중 정년이 몇 달 남지 않은 만양 파출소장 남상배 역으로 분해 활약을 펼칠 예정이다.

천호진은 최근 종영한 KBS2 주말드라마 ‘한 번 다녀왔습니다’에서 송영달 역으로 또 한 번 국민 아버지의 저력을 입증했다. 이에 아버지가 아닌 새로운 캐릭터로 찾아올 그의 변신에 기대가 높아지고 있다. 뿐만 아니라 신하균, 여진구 등 자타공인 ‘연기 괴물’들과의 조합으로 높은 완성도를 만들어낼 그의 활약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한편 ‘괴물’은 2021년 상반기 첫 방송된다.

[더셀럽 신아람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제이와이드컴퍼니 제공]
기사제보 news@chic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