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경, 음원 사재기 의혹 제기→명예훼손 혐의로 벌금 500만원

가요 2020. 09.17(목) 13:25
  • 페이스북
  • 네이버
  • 트위터
시크뉴스 포토
[더셀럽 박수정 기자] 가수 박경(28)에게 법원이 벌금형을 선고했다.

17일 법원에 따르면 서울동부지법 형사31단독 김희동 판사는 지난 11일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 위반(명예훼손) 혐의로 약식기소된 박경에게 벌금 500만원의 약식명령을 내렸다.

약식명령은 벌금 등을 선고하는 가벼운 사건의 경우 법원이 정식 재판 없이 서류를 검토해 형을 내리는 것이다.

앞서 박경은 지난해 11월 자신의 SNS에 다른 가수들의 실명을 거론하며 '이들처럼 음원 사재기를 하고 싶다'는 취지의 글을 올려 해당 가수들로부터 고소당했다.

서울 성동경찰서는 지난 6월 정보통신망법상 허위사실 적시에 따른 명예훼손 등 혐의로 박경을 검찰에 송치했고 서울동부지검은 지난달 26일 약식기소했다.

[더셀럽 박수정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더셀럽 DB]
기사제보 news@chic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