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후의 명곡' 김청 "데뷔 당시 인기? 저는 못 느껴…견제상대는 김승우"

예능 2020. 09.19(토) 18:08
  • 페이스북
  • 네이버
  • 트위터
시크뉴스 포토
[더셀럽 김희서 기자] ‘불후의 명곡’ 배우 김청이 김승우를 견제 상대로 꼽았다.

19일 오후 방송된 KBS2 예능 프로그램 '불후의 명곡'은 '2020 배우 특집'으로 꾸려지는 가운데 배우 김승우, 김선경, 이장우, 권혁수, 김청, 이태성이 출연한다.

이날 방송에서 데뷔 당시 엄청난 인기를 자랑했다는 김청은 “저는 못 느꼈지만 그렇다고들 하더라”라며 “인기스타 체감하는 순간은 ‘쇼2000’이 할 때 대형 생방송을 진행했다”라고 말했다.

이어 가장 견제되는 배우로 김청은 김승우를 언급했다. 그는 “사실은 제가 승우 씨가 후배로서 가장 편해서 승부에는 큰 욕심이 있다”라고 자신만만한 모습을 보였다.

[더셀럽 김희서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KBS2 '불후의 명곡' 캡처]
기사제보 news@chic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