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애엔터' 다섯장 옥진욱 "처음 방송, 좋은 사람들 만나 행운"…김명준 눈물

예능 2020. 09.19(토) 22:43
  • 페이스북
  • 네이버
  • 트위터
시크뉴스 포토
[더셀럽 김희서 기자] '최애엔터' 다섯장이 마지막 합동 무대에 오른 소감을 밝혔다.

19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최애 엔터테인먼트’ 최종회에서는 트롯돌 다섯장이 ‘헬로 굿바이 콘서트’ 무대를 선보이고 그동안 함께한 소감을 전했다.

마지막 무대만을 남겨두고 100일가까이 한 소감으로 추혁진은 “회장님이 부르신 노래가 ‘송인’이라고 보내는 사람에게 부르는 노래인데. 서로 보내야만 하는 건가라는 생각이 들었다. 기분이 뭐라 표현할지 모르겠다"라고 운을 뗐다.

박형석은 “오늘이 마지막이란게 믿겨지지 않고 이 녹화가 끝나고나면 또 단체방에 다음 주 스케줄은 어딜지 보내주실 것 같은데 너무 아쉽다”라며 아쉬운 마음을 드러냈다.

옥진욱은 “저는 방송을 처음 시작하면 많은 무서운 이야기를 들었다. 그런데 처음 경험하는 입장에서 너무 좋은 선배들, 너무 좋은 동료들 만나 작업을 해서 왜 이렇게 다들 무서워하지 싶었다. 너무 행운이었다”라고 감사함을 전했다. 김명준은 “사실 무대 하나하나가 너무 소중하게 느껴져서 멤버들 표정 하나 하나 유심히 봤다”라며 “왜냐하면 오늘 아니면 볼 수 없으니까"라며 눈물을 흘렸다.

이에 장윤정은 “최애 프로그램만 끝났지 신영씨나 이특씨나 저나 다른 곳에서 언제든지 연락할 수 있다”라며 “그만큼 진심을 다했다는 거다”라고 위로했다.

끝으로 리더 이회택은 “지금 우리 멤버들의 보고나서 제 모습을 돌이켜보니까 저는 지금 욕심이 없다. 우리 멤버들이 잘하면 그게 더 기쁘더라. 이렇게 가족같은 멤버들 만나서 너무 행복한 시간이었고 저희 어머님 같은 회장님과 실장님까지 너무 감사했다”라고 덧붙였다.

[더셀럽 김희서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MBC'최애엔터테인먼트' 캡처]
기사제보 news@chic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