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유미X남주혁 ‘보건교사 안은영’, 한국美+위로·감동 선사할 신개념 히어로물 [종합]

방송 2020. 09.24(목) 12:23
  • 페이스북
  • 네이버
  • 트위터
시크뉴스 포토
[더셀럽 김지영 기자] 베스트셀러 소설 ‘보건교사 안은영’이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로 탄생한다. 귀여운 젤리들에 한국의 미가 더해져 전 세계 시청자의 마음을 동요케 하며 안은영, 홍인표로 시청자에게 따스한 위로를 전한다.

24일 오전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보건교사 안은영’의 제작발표회는 코로나19 확산 및 감염 방지를 위해 온라인으로 진행됐다. 이날 현장에는 정유미, 남주혁, 이경미 감독, 정세랑 작가가 참석했다.

‘보건교사 안은영’은 평범한 이름과 달리 남들 눈에 보이지 않는 ‘젤리'를 볼 수 있는 특별한 능력을 가진 보건교사 안은영이 새로 부임한 고등학교에서 심상치 않은 미스터리를 발견하고, 한문교사 홍인표와 함께 이를 해결해가는 명랑 판타지 시리즈다.

소설을 영상화하게 된 이경미 감독은 “원작 팬들의 기대에 부응해야 한다는 무거운 마음이 있었음에도 불구하고 즐기면서 작업할 수 있었다”고 했다. 이어 “제 이야기를 직접 만들어서 작업하다가 다른 작가님의 이야기를 제가 구연해내는 일은 처음이었는데 작가의 상상력을 빌려서 덧붙이고 그 작가의 상상력이 어디서에서 시작했는지 분석하는 게 새로운 일이었다”며 “재밌더라. 소설을 시리즈화할 때 중점적으로 봐야하는 부분이 CG인 것 같아서 공을 많이 들이고 CG 분량을 늘렸다”고 했다.

‘보건교사 안은영’의 포인트인 젤리에 “보시는 분들의 재미를 배가시킬 수 있게 캐릭터를 만들게 됐다. 저도 찾아보다가 알게 된 것인데 SCP재단이라는 곳이 있더라”며 “인간의 평범한 삶을 위협하는 초자연적인 관리하는 곳”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그 재단에서 초자연적인 존재들을 분류해서 조직화시켜놓은 자료가 방대하더라. 거기서도 힌트를 얻었다. 사람들이 상상할 수 있는 캐릭터는 여기까지 왔다는 것을 참고했다”며 “여러분들이 보시기에 낯설지만 익숙하게 볼 수 있는 방법이 무엇일까 싶어서 자연, 동물 다큐멘터리에서 볼 수 있는 화려한 생물체들, 현실에서 보기 힘든 동물들을 가져왔다. 익숙하면서 낯선 경험을 줬으면 좋겠다는 마음에서 동물의 울음소리 등을 입히는 것으로 신경을 썼다”고 말했다.

원작 소설의 작가이자 이번 작품에 집필에 참여한 정세랑 작가는 소설 속 젤리를 떠올리게 된 것에 “달팽이가 지나가면 점액질이 남지 않나. 죽은 사람, 산 사람, 동식물 등 모든 욕망이 지나가고 난 다음에 점액질이 남은 것을 보면 어떻게 반응할지를 고민하다가 탄생한 작품”이라고 소개했다.

이어 그는 “소설을 쓸 때는 젤리를 상상을 구체화하지 않았다. 착한 것은 하얀색, 나쁜 것은 검은색 정도로만 떠올렸는데 이번 작업에서 그야말로 전문가들이 전문 역량을 발휘해주신 것이지 않나. 이번 기회로 영상이 매력적인 분야라는 것을 느낄 수 있는 계기가 됐다”고 했다.

더불어 소설에서 보건교사와 한문교사를 주인공을 내세운 이유에 “평소에는 눈에 띄지 않지만 남들이 안 보이는 곳에서 열심히 하시고 꼭 필요한 분을 주인공으로 삼고 싶었다”며 “보건선생님은 평소엔 생각이 나지 않다가 누가 다치면 떠오르는 분이지 않나. 아무것도 하지 않을 때도 중요한 역할이고 한문 선생님의 경우에는 입시과목은 아니지만 교양을 상징한다고 본다. 살면서 입시도 중요하지만 돈을 벌기 위한 수단이 아닌 교양을 위한 것들에서 오는 만족감도 있다고 생각한다. 그래서 교양을 상징하는 인물로 한문 선생님을 떠올렸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소설을 집필하다가 넷플릭스 시리즈물로 전 세계의 팬들과 만나게 된 것에 정세랑 작가는 “작가는 동시대 사람들에게 말을 거는 직업인데 평소에는 주변 사람들에게만 말을 걸다가 이제는 다양한 사람들에게 말을 걸게 됐다. 설렌다”고 기대감을 드러냈다.

여러 가지 에피소드들로 이뤄진 ‘보건교사 안은영’은 넷플릭스에서 여섯 개의 에피소드로 축소돼 전 세계의 시청자와 만난다. 정세랑 감독은 여섯 개의 에피소드로 줄인 이유와 추려낸 이유에 “내면, 사명감, 좌절했다가 희망으로 가는 경로가 있는 에피소드 위주로 압축했다. 이런 과정 역시도 꽤 즐거웠다”며 “이 이야기를 2010년부터 2015년 동안 썼다. 저 역시도 소설을 다시 보고 탐색하는 일들이 모험하는 것 같았다”고 감격스러워했다.

‘보건교사 안은영’은 넷플릭스로 아시아의 문화를 접하지 않은 시청자에게 한국미를 알리기 위해 신경을 썼다. 이경미 감독은 “소설이 이국적인 판타지 세계랑 동시에 한국적인 소재가 결합이 되어 있었다. 저도 소설에서 힌트를 얻어서 조금 더 한국말이 들어가는 노래를 많이 쓰고 싶다는 생각은 음악감독님에게 처음부터 말씀을 드렸다”며 “한글이 화면에 새겨져 있거나 삽입곡을 전래동요를 쓰던지 판소리를 샘플링으로 해서 응용을 해본다던지, 한국적인 요소들을 이용을 할 수 있었다. 매체의 특성을 이용해보고 싶었다”고 했다.

그러면서 외국 시청자들이 익숙하지 않은 한국 문화를 보고 궁금증이 생겼으면 좋겠다고 바랐다. 그는 “봉숭아물을 들이는 것은 우리에게 익숙한 문화인데 우리의 문화를 모르는 분들에게는 낯설지 않나. 이 외에도 다양한 게 있다. 이런 것들을 보고 궁금증이 생기면 재밌을 것 같다”고 설명했다.

더셀럽 포토


이번 작품에서 주인공 안은영 역을 맡게 된 정유미는 “이야기를 처음 접했을 때 엉뚱하다고 느끼는 지점도 있었고 재기발랄하다고 느꼈는데 그 안에서 따뜻함을 받았다”며 “영상화하는 것에 궁금했고 저에게 대본을 보내주신 것도 감사했다. 캐릭터를 잘 표현해서 소설에서 느끼는 감동들을 전해주고 싶은 마음이 컸다”고 말했다.

그는 특히 안은영에게서 위안을 받았다고 말했다. 정유미는 “은영이라는 캐릭터를 이해해보려고 했을 때 안타깝기도 했고 남들 눈에는 보이지 않는 그것들이 좋을 것만은 같지 않고 외로울 것이라고 생각했다”며 “그럼에도 불구하고 자신의 운명을 받아들이고 경쾌하게 나가는 은영이를 보면서 비교할 수는 없지만 제가 살아가면서 힘든 점을 마주하게 됐을 때 큰 힘이 되더라. 마치 제가 연기를 했지만 은영이라는 친구가 있는 것 같았고 위안이 됐다”고 했다.

이번 작품에서 옛날부터 원하던 액션 연기를 소화하게 된 정유미는 “사실 제가 꿈꿔왔던 액션 연기는 이런 게 아니었다”며 웃었다. 그는 “‘와호장룡’ ‘옹박’ ‘소림축구’류의 영화들이나 드라마에서 보여주고 싶었던 꿈이 있었는데 은영이를 만나서 희한한 액션을 보여드리게 됐다”며 “이런 액션도 있을 수 있겠다는 생각과 받아들였다”고 촬영했던 초반 시기를 떠올렸다.

이어 “처음에는 상상을 사실 잘 못했다. 대본에 나와 있고 소설에도 나와 있었는데 막상 이것을 하다보니까 꿈꿨던 것과 다르더라. 처음에는”이라며 “하지만 상황에 익숙해지다 보니까 남들 눈에는 이상해보일 수 있는 몸짓이지만 저한테는 너무 뜻 깊은 작업이었다. 이렇게 시작을 할 수 있게 돼서 행복하다”고 만족해했다.

안은영에게 큰 힘이 되어주는 한문교사 홍인표 역을 맡은 남주혁은 “소재 자체가 신선했다. 홍인표라는 인물을 재밌게 만들어보고 싶다는 생각이 많이 났다. 감독님과 작품을 함께 만들고 싶었고 어떻게 젤리를 만들어낼지 궁금했다. 함께해서 재밌었던 것 같다”고 출연을 결정한 계기를 밝혔다.

그러면서 그는 “저의 특별한 능력, 힘, 기운으로 남을 도와줄 수 있는 것만으로도 뿌듯하고 정말 평상시에는 아무렇지 않게 일반 사람처럼 지내다가 누군가를 도와줄 수 있다는 희열감을 느끼고 있다. 이 작품을 하면서”라고 덧붙였다.

끝으로 이경미 감독은 “에피소드를 다 보시고 ‘그래서 이 두 사람은 학교에서 앞으로 어떤 일을 겪을까’하는 궁금증이 생겼으면 좋겠다. 여러 가지 다양하고 피곤한 일들을 겪은 두 사람이 얼마나 씩씩하게 헤쳐 나갈지 저도 궁금하다”고 했다.

이와 함께 이경미 감독은 앞서 정유미가 언급했던 안은영의 마음을 다시 언급하며 “여러분들께서 일상을 사시면서 힘들고 운명이 박복하다고 느껴질 때 그럼에도 불구하게 씩씩하게 나가는 은영이를 떠올려서 위안이 된다면 좋을 것 같다. 그 옆에 항상 힘을 주는 인표가 머릿속에 있었으면 좋겠다”고 바랐다.

정유미는 “드디어 촬영한지 1년 만인 내일 인사드리게 됐다. 너무 설레고 안은영을 보시고 여러분들에게 안은영, 홍인표가 위로가 되는 친구였으면 좋겠다”고 했으며 남주혁은 “여러분들이 보시기에 다르게 재미를 느끼실 수 있을 것이다. 내일 여러분들이 정말 재밌는 안은영을 보실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정세랑 작가는 “이 작품은 외로웠던 사람들의 연결되는 이야기니까 다정한 친구처럼 여겨줬으면 좋겠다”고 했다.

‘보건교사 안은영’은 오는 25일 공개된다.

[더셀럽 김지영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 넷플릭스 제공]
기사제보 news@chic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