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우의 수' 옹성우·신예은·김동준이 뽑은 관전포인트 "관계변화 과정에 주목"

방송 2020. 09.25(금) 10:29
  • 페이스북
  • 네이버
  • 트위터
시크뉴스 포토
[더셀럽 김희서 기자] ‘경우의 수’ 옹성우, 신예은, 김동준의 청춘 로맨스가 시작된다.

JTBC 새 금토드라마 ‘경우의 수’(연출 최성범, 극본 조승희, 제작 JTBC스튜디오·콘텐츠지음) 측은 오늘(25일) 첫 방송을 앞두고, 본방사수를 부르는 훈훈한 인증샷과 배우들이 직접 꼽은 관전 포인트를 전했다.

한층 성숙해진 매력으로 돌아온 옹성우는 ‘경우의 수’에서 만인의 최애이자 경우연(신예은 분)의 짝사랑 상대인 사진작가 이수를 연기한다. 옹성우는 “다양한 매력을 가진 이수로 인사드릴 수 있어 기쁘고 설렌다. 욕심이 나는 캐릭터였다”라고 밝히며 애정을 드러냈다. 이어 “평소에 사진을 좋아한다. 그래서 수가 사진을 대하는 마음에 조금 더 빨리 공감할 수 있었다. 사람을 찍지 않는 수가 평소 촬영할 때 냉철하면서도 어딘가 쓸쓸해 보이는 느낌을 표현하고 싶었다. 이러한 수의 감정을 보시는 분들도 잘 느끼실 수 있었으면 좋겠다. 많이 부족하지만 좋은 연기를 보여드릴 수 있도록 늘 고민하고 노력하고 있다”라고 전했다.

이수와 경우연의 케미스트리뿐 아니라, 십년지기 친구들 진상혁(표지훈 분), 김영희(안은진 분), 신현재(최찬호 분), 한진주(백수민 분)와의 호흡도 기대를 모으는 대목. 옹성우는 “행운인가 싶을 정도로 좋은 분들을 만나 연기하고 있다. 서로 맡은 캐릭터들이 찰떡같아서 함께 연기할 때마다 기대되고 설렌다”라고 전했다. 끝으로 옹성우는 “관계에 있어 엇갈리고 어긋나는 순간은 언제든 찾아온다. 그 안에서 서로의 마음을 확인하고, 내가 보지 못했던 상대의 모습을 알게 되기도 한다. 우연이와 수의 모습이 그렇다. ‘관계의 변화’가 이루어지는 과정을 지켜봐 주시면 더 재미있게 즐기실 수 있을 것 같다”라며 첫 방송 관전 포인트를 전했다.

대세 청춘스타 신예은은 짝사랑 저주에 걸린 캘리그라퍼 경우연으로 분한다. 신예은은 “대본을 처음 보았을 때 일상에서 누구나 한 번쯤 겪어봤을 이야기가 담겨있다고 생각했고, 친숙한 매력을 느꼈다. 회가 지나갈수록 또 어떤 ‘경우의 수’가 벌어질지 기대하면서 보게 되는 매력이 있는 작품”이라고 설명했다. 극 중 캘리그라퍼 역을 맡은 것에 대해서는 “평소 캘리그라피에 관심이 있었다. 이번 작품에서 캘리그라퍼를 연기하게 돼 굉장히 설레고 반가웠다. 캘리그라피를 배우면서 내가 표현하고자 하는 메시지를 글씨로 표현해낸다는 것이 너무나 매력적이었다. 또 다른 분야를 접해볼 수 있어서 감사하다”라고 전했다.

경우연은 짝사랑 상대 이수와 자신을 좋아해 주는 온준수(김동준 분) 사이, 삼각 로맨스의 중심에 서 있다. 신예은은 “이수와 온준수는 ‘냉’과 ‘온’이라고 표현할 수 있다. 두 인물 다 정말 매력적이다. 두 사람 다 우연이에게 미치는 영향이 크고 중요하지만, 살아온 배경과 사람을 대하는 표현 방식에 따라 캐릭터의 매력도 다르게 느껴질 것”이라며 기대를 당부했다. 마지막으로 “수많은 경우의 수 안에서 생각지 못한 순간을 처음 마주하게 된 청춘들의 이야기를 담았다. 첫사랑일 수도 있고, 꿈일 수도 있고, 또 다른 무언가가 될 수도 있는데, 이것이 모두 담겨있는 종합선물세트 같은 작품이다. 시청자분들께서 함께 공감하고 힐링해주셨으면 좋겠다”라는 훈훈한 메시지를 보냈다.

다재다능한 매력의 배우 김동준은 경우연의 짝사랑 저주를 풀어줄 백마 탄 직진남 온준수 역을 맡아 어른스럽고 젠틀한 매력을 선보인다. 김동준은 “준수는 지금까지 경험해 보지 못했던 캐릭터다. 출판사 대표라는 직업, 스윗한 성격에 외모까지, 세상에 없을 것 같은 완벽한 조건과 매력을 가진 캐릭터”라고 설명했다. “주인공 우연이에게는 운명처럼 찾아온 인물이기 때문에, 성격뿐 아니라 외적으로도 완벽하게 보여줘야 할 것 같다고 생각했다. 연기는 물론이고 운동이나 비주얼 관리에도 특별히 신경 쓰고 있다”고 전했다.

청춘 배우들과의 시너지는 ‘경우의 수’를 기다리게 만드는 가장 큰 이유다. 김동준은 “낯을 많이 가리다 보니 처음엔 조금 어색했다. 지금은 함께 장난쳐도 어색하지 않을 정도로 편하고 친해졌다. 신예은 배우는 같이 연기를 할 때마다 우연이와 딱 맞는 배우라 생각했고, 옹성우 배우는 눈빛이 참 좋은 친구라고 느꼈다. 가수 활동과 연기를 완벽하게 병행하는 모습을 보면서 예전 제 모습이 떠오르기도 했다”라며 함께 하는 배우들에 대한 애정 어린 신뢰를 드러냈다. 끝으로 그는 “‘경우의 수’에는 풋풋한 사랑부터 따뜻한 설렘, 가끔 찾아오는 그리움까지 여러분들께서 생각하는 사랑에 대한 모든 감정이 담겨있다. 많이 사랑해주시고, 시청자분들의 기억 속에 있는 사랑을 떠올리며 함께 공감해주셨으면 좋겠다. 운명처럼 나타나는 준수와 그의 변화도 기대 부탁드린다”라고 따스한 본방 사수 독려 메시지를 전했다.

한편 ‘경우의 수’는 오늘(25일) 오후 11시 첫 방송된다.

[더셀럽 김희서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 JTBC스튜디오, 콘텐츠 지음 제공]
기사제보 news@chic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