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여정, 16일 부친상 "코로나19 고려…가족장으로 조용히 치를 것"

스타 2020. 10.17(토) 13:47
  • 페이스북
  • 네이버
  • 트위터
시크뉴스 포토
[더셀럽 김희서 기자] 배우 조여정이 지난 16일 부친상을 당했다.

조여정 소속사 높은엔터테인먼트 측은 “조여정의 부친이 오랜 지병으로 지난 16일 밤 작고하셨다”고 밝혔다.

이어 “코로나19로 시국이 어려운 만큼 유족들의 뜻에 따라 조용히 치룰 예정"이라며 "현재 조여정씨는 가족의 곁에서 함께 하고 있다"고 전했다.

조여정의 아버지의 빈소는 경기도 용인시에 있는 쉴낙원경기장례식장 8호실이다. 발인은 내일(18일) 엄수된다.

한편 조여정은 오는 12월 방송 예정인 KBS2 ‘바람피면 죽는다’로 안방극장에 복귀한다.

[더셀럽 김희서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더셀럽DB]
기사제보 news@chic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