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품명품’, 별급문기·거북 벼루·청화백자 모란 박쥐문 주병 등장…감정가는?

방송 2020. 10.18(일) 11:00
  • 페이스북
  • 네이버
  • 트위터
시크뉴스 포토
[더셀럽 김지영 기자] ‘진품명품’에서 다양한 고미술품이 감정가를 받기 위해 등장했다.

18일 오전 방송된 KBS1 교양프로그램 ‘진품명품’에서는 고문서와 고미술품이 공개된다.

큰 종이에 빼곡히 적힌 글씨. 의뢰인은 몇 년 전 경매에서 구매했고, 상주 김 씨 집안의 문서라는 것만 알 뿐 자세한 내용을 모른다고. 특히 문서 가운데 부분에 글자들 위로 그어진 선명한 검은 줄은 무슨 의미인지 궁금하다고 했다.

김영복 서예·고서 감정위원에 따르면 이 문서는 재산 상속과 관련이 있는 문서로, 생전에 특별한 사유가 있을 때 전답이나 노비등을 증여하는 관행, 즉 ‘별급(別給)’을 기록한 ‘별급문기’다.

지난 2019년 11월 ‘TV쇼 진품명품’ 방송에서도 조선시대 임열의 재산 상속과 분배를 기록한 ‘분재기(分財記)’가 소개된 바 있다. 이번에 소개되는 별급문기는 사후에 재산을 분배했던 분재기와 달리 생전에 증여하는 별급에 대한 기록이라는 점이 특징이다.

이 별급문기는 장인 ‘김상’이 사위 ‘임의백’에게 주는 별급의 내용을 담고 있고, 빼곡히 적혀있는 사람들의 이름은 이 별급에 대한 이른바 ‘증인 명단’이다. 당시 유명한 고관들을 증인으로 세움으로써 집안의 권위를 드러내고 친목을 자랑했던 것. 이름위에 굵게 그어진 검은 줄은 무엇일까? 증인들 중 불미스러운 일에 관련된 이들은 이후 문서에서 이름을 지우기도 했다.

또한 별급문기와 함께 2점의 고미술품이 더 소개된다. 돌배나무를 깎아 제작한 거북 모양의 함에 담긴 벼루와 뽀얀 백자에 푸른색 그림을 그려 넣은 청화백자 모란 박쥐문 주병이 그 주인공이다. TV쇼 ‘진품명품’에서는 3점의 우리 고미술품과 함께 우리 조상들의 지혜와 아름다움을 널리 알릴 예정이다.

‘진품명품’은 매주 일요일 오전 11시 방송된다.

[더셀럽 김지영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 KBS 제공]
기사제보 news@chic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