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침마당' 이경애 "과거 가사 트라우마…가수 데뷔는 기적" [방송 SCENE]

방송 2020. 10.19(월) 08:57
  • 페이스북
  • 네이버
  • 트위터
시크뉴스 포토
[더셀럽 김희서 기자] ‘아침마당’ 이경애가 과거 무대 트라우마를 극복한 계기를 털어놨다.

19일 방송된 KBS1 ‘아침마당’의 ‘명불허전’ 코너에서는 ‘어서와 가수는 처음이지?’ 특집으로 그려져 가수 홍춘이(최란), 전 농구감독 이충희, 코미디언 조혜련, 이경애, 박성훈 작곡가, 최승돈 아나운서가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이경애는 “가요제에서 노래 가사도 많지 않았는데 그걸 ‘주저하지 마라’라는 ‘가사를 주저할 것 없잖아’로 기억돼서 끝끝내 춤만 추다 내려왔”라고 회상했다.

이어 “그 뒤로 노래 부르면 경기를 일으켰다. 이렇게 있는 게 기적이다”라고 설명했다.

[더셀럽 김희서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KBS1 ‘아침마당’ 캡처]
기사제보 news@chicnews.co.kr